한편의 미술작품에 깃든 이야기 > 새 소식

본문 바로가기

본회는 동포들의 북에 대한 이해와 판단을 돕고자 북녘 매체들의 글을 "있는 그대로" 소개합니다. 이 글들이 본회의 입장을 대신하는 것은 아님을 공지합니다. 

 
새 소식

북녘 | 한편의 미술작품에 깃든 이야기

페이지 정보

작성자 편집국 작성일22-08-13 13:11 댓글0건

본문

 

한편의 미술작품에 깃든 이야기

 


한손에는 기관단총을 으스러지게 틀어쥐고 불뿜는 적의 화점을 향해 몸을 솟구치는 영웅전사의 불굴의 모습을 형상한 유화 조국을 위하여》.

 

지난 조국해방전쟁시기 열여덟의 애젊은 가슴으로 적의 화구를 막은 리수복영웅을 형상한 이 미술작품은 화가 홍종원선생이 그린것이다.

주체43(1954)년 여름 홍종원선생은 어느 한 신문을 보다가 리수복영웅에 대한 기사를 읽게 되였다.

...

하나밖에 없는 조국을 위하여

둘도 없는 목숨이지만

나의 청춘을 바치는것처럼

그렇게 고귀한 생명, 아름다운 희망

위대한행복이 또 어디 있으랴

조국수호정신이 맥박치는 한편의 시와 함께 피끓는 가슴으로 적의 화구를 막아 아군의 진격로를 열어놓은 영웅의 모습은 화가에게 우리 인민군용사들의 숭고한 정신세계를 뚜렷하게 보여줄수 있는 가장 전형적인 모습으로 안겨왔다.

그 모습을 화폭에 담으려는 강렬한 지향을 안고 홍종원선생은 그길로 배낭을 메고 리수복영웅이 최후를 마친 무명고지로 달려갔다.

영웅의 붉은 피가 스며있는 무명고지의 모든것을 직접 눈으로 보니 이름할수 없는 흥분으로 온몸이 달아올랐다.

영웅은 어떤 자세로 화점을 향해 몸을 날렸을가?

적화구를 쏘아보는 영웅의 얼굴표정은?

땅을 박차고 몸을 솟구칠 때 기관단총을 으스러지게 틀어잡은 영웅의 손과 억센 팔뚝의 긴장감, 온몸에서 뿜어져나오는 불타는 적개심을 어떻게 해야 진실하게 그려낼수 있을가?

사색의 심연에 빠진 그는 무명고지를 수십번이나 오르내리며 영웅이 최후의 순간에 몸을 벌떡 일으켰던 그 위치에 엎드려보기도 하고 일어나보기도 하면서 명화폭을 구상하느라 여념이 없었다.

불타던 나무들, 한줌한줌의 흙, 폭격과 포격에 부서진 바위들을 하나하나 살펴가며 습작하기를 그 몇번, 영웅의 얼굴모습과 비슷해보이는 군인들을 찾아 수십명이나 속사하였고 여러 형태의 구도잡기를 반복하여 작품을 만들어보았다.

하지만 어딘가 모르게 최후순간의 긴박감, 화점으로 육박하는 운동감이 부족해보였다.

안타까움에 모대기던 그는 리수복영웅이 최후를 마친 시간에 다시 무명고지를 찾았다.

그랬더니 아아한 산발들과 푸름푸름 밝아오는 새벽하늘, 거무스레한 대지가 뚜렷한 대조를 이루며 그의 눈에 명화폭으로 안겨오는것이 아닌가.

그는 마침내 종래의 원형구도에서 벗어나 대각선의 구도를 잡았다.

대각선으로 올리뻗은 산릉선과 적의 화점을 향하여 내달리려고 금시 몸을 솟구치는 불굴의 용사, 두발로 대지를 힘있게 디디고 오른손으로 기관단총을 억세게 틀어잡고 적의 화구를 노려보는 영웅의 모습이 또다시 눈앞에 생생히 떠오르는것만 같았다.

그는 번개같이 다시 작품초안을 그렸다.

마침내 그림이 완성되였을 때 사람들은 훌륭한 작품이 태여났다고 찬사를 아끼지 않았다.

이렇게 태여난 유화 조국을 위하여는 주체44(1955)년에 공화국에서 진행된 국가미술전람회에서 1등으로 입선되였다.

지금 공화국의 일터와 학교마다 걸려있는 유화 조국을 위하여는 홍종원선생이 주체48(1959)년에 다시 그린 그림이다.

홍종원선생이 유화를 다시 고쳐그릴 생각을 가지게 된것은 주체47(1958)년에 위대한수령님께서와위대한장군님께서리수복영웅의 고향집을 찾아주시였다는 감동적인 소식에 접한 후였다.

그는 리수복영웅의 고향집에 가보지 못했던 자신을후회하였다.

영웅의 심장속에 간직된 조국애, 고향에 대한 열렬한 사랑의 감정이 어떻게 축적되였는가를 미처 다 헤아려보지 못하고 너무 서둘러 붓을 든 자책에 잠겨있던 그는 그림을 다시 그릴것을 결심하고 리수복영웅의 고향집이 자리잡은 순천을 찾았다.

거기에서 그는 가족들의 이야기를 들으며 큰 충격을 받아안았다.

위대한수령님께서전쟁이 끝난지 얼마후 조국해방전쟁승리기념관의 영웅관을 찾으셨을 때 리수복영웅의 사진앞에서 오래동안 발걸음을 떼지 못하시다가 학생복을 입은 사진이 아니라 군복을 입은 사진으로 형상하도록 하신 이야기, 고향집을 찾아주시였을 때 영웅이 공부하던 방에도 몸소 들어가보시고 그의 영웅적위훈을 교과서에도 써내라고 교시하시였다는 이야기, 위대한장군님께서같이 온 학급동무들과 함께 영웅이 즐겨읊던 장편서사시 백두산이적혀있는 책도 보아주신 이야기, 집주변을 깨끗이 정리해주시고 영웅을 깊이 추억하시며 사랑을 베푸시였다는 이야기

사연깊은 뜨락을 오래도록 거닐고 동구밖 멀리까지 나와 영웅의 고향집을 다시 바라볼수록 영웅의 성장의 뿌리가 무엇이고 값높은 위훈의 원천이 무엇인가에 대하여 더욱 깊이 체험하게 되였다.

(무명고지의 한치땅도 영웅에게는 곧 고향집뜨락이였고 조국이였으며 수령님께서안겨주신 삶의 터전이였다. 그래서 조국을 위하여 청춘을 바치는것처럼 그렇게 고귀한 생명, 아름다운 희망, 위대한행복이 또 어디 있으랴 하고 자기의 심정을 격조높이 시로 표현한것이 아닌가.)

이 류다른 체험을 안고 그는 또다시 무명고지를 찾았다.

영웅이 최후의 순간에 내린 돌격구령이 다시금 귀전에 메아리쳐오는듯 하였고 증오로 이글거리는 눈동자가 방불하게 눈앞에서 얼른거리였다.

비로소 그는 첫 그림에서 무엇이 마음에 들지 않았는가를 새삼스럽게 깨달았다.

(조국수호전에로 불러일으키는 영웅의 돌격구령이 오늘도 래일도 계속 메아리쳐나오게 해야 한다. 그 숭고한 넋의 메아리가 후손들의 심장을 쾅쾅 울리게! 이 그림은 마땅히 영웅이 영웅을 계속 낳게 하는 화폭으로 되여야 한다. 그러자면그러자면 증오로 서리발치는 그의 눈빛에서도, 근엄한 얼굴표정과 기관단총을 억세게 틀어쥔 저 팔뚝에서도, 힘있게 땅을 박차는 저 다리에서도 돌격구령이 세차게 뿜어져나와야 한다.)

화폭구성은 본래대로 하고 어두운 화면을 더 밝고 대조적으로 하면서 새벽노을속에 영웅이 솟구치게 하였다. 화점에서 나오는 불줄기의 섬광이 반사되여 번뜩이는 영웅의 눈에서 쏟아져나오는 증오가 그대로 돌격구령으로 느껴지게, 온몸에서 뿜어져나오는 원쑤격멸의 기상이 그대로 진격의 구령으로 메아리치게 하고싶은 충동에 휩싸여 그는 붓을 달렸다.

이렇게 되여 그는 원작의 미흡한 부분들을 고쳐 다시 그린 유화 조국을 위하여를 내놓게 되였다.

주체54(1965)3월 조선미술박물관을 찾으신 위대한수령김일성동지께서는홍종원선생이 다시 그린 유화 조국을 위하여를 보시고 잘 그렸다고 하시며 이 그림을 군인들의 병실에도 걸어놓게 할데 대한 분에 넘치는 치하의 교시를 주시였다.

하나밖에 없는 조국을 위하여 둘도 없는 청춘이지만 그것을 어떻게 바쳐야 하는가를 말없이 가르쳐주는것으로 하여 년대와 년대를 이어오며 명화폭으로 길이 전해지고있는 유화 조국을 위하여》.

오늘도 이 명화를 보며 새 세대들은 인민군용사들이 발휘한 불굴의 정신을 피줄기로 넘겨받아 사회주의조국을 목숨바쳐 지켜갈 조국수호의 맹약을 굳게 다지고있다.

 

본사기자

[출처:조선의 오늘]

추천 0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인기게시물
Flagrant War Crimes Violating the International law
[정세해설]침략적 군사대결에 광분하는 미국의 실체
[사진으로 보는 노동신문] 9월 4일(일)
[사진으로 보는 노동신문] 9월 5일(월)
[사진으로 보는 노동신문] 9월 6일(화)
[사진으로 보는 노동신문] 9월 8일(목)
[사진으로 보는 노동신문] 9월 11일(일)
최근게시물
생명보다 더 귀중한것
로씨야와 벨라루씨대통령들 서방의 봉쇄책동을 규탄
아름다운 우리 생활
간첩행위를 감행한 일본외교관을 추방
조선의 강대함과 위상에 대해 여러 나라 인사들 격찬
KCTV 조선중앙텔레비죤 보도(9월 28일)
조선민족말살을 노린 악법-《조선청년특별련성령》
우리 국가의 제일가는 무기-일심단결
[사진으로 보는 노동신문] 9월 29일(목)
불변의 궤도
해외동포권익옹호법연구회 발족
나는 국가와 사회공동의 리익을 먼저 생각하는가
Copyright ⓒ 2000-2022 KANCC(Korean American National Coordinating Council). All rights reserved.
E-mail:  :  webmaster@kancc.or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