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드시 청산해야 할 미제의 문화재파괴 및 략탈행위 > 새 소식

본문 바로가기

본회는 동포들의 북에 대한 이해와 판단을 돕고자 북녘 매체들의 글을 "있는 그대로" 소개합니다. 이 글들이 본회의 입장을 대신하는 것은 아님을 공지합니다. 

 
새 소식

국제 | 반드시 청산해야 할 미제의 문화재파괴 및 략탈행위

페이지 정보

작성자 편집국 작성일22-07-04 14:50 댓글0건

본문

 

반드시 청산해야 할 미제의 문화재파괴 및 략탈행위


(평양 74일발 조선중앙통신)

지난 조국해방전쟁시기 우리 조국땅에 기여든 미제침략자들은 도처에서 나라의 귀중한 문화재들을 파괴하고 략탈하였다.

1951년 미제공중비적들은 금강산 4대절간가운데서 가장 큰 유점사에 폭탄을 마구 떨구어 3 000여간에 달하는 40여동의 건물들과 돌등,9층탑 등을 파괴하였으며 평양의 영명사,묘향산의 보현사,고산의 석왕사,금강산의 장안사,표훈사,신계사를 재더미로 만들었다.

평양의 부벽루,해주의 부용당,성천의 동명관,개성의 남대문,의주의 남문,희천의 위성관 등도 미제의 폭격에 의하여 파괴되였다.

미제는 나라의 국보인 강서세무덤을 탄약창고로 사용하고 룡강쌍기둥무덤은 무고한 인민들을 가두고 학살하는 감방으로 리용하였으며 안악3호무덤은 파괴해버리는 천추에 용납못할 만행을 저질렀다.

미제는 공화국북반부의 일시적강점지역들에서 수많은 문화재들을 략탈하였다.

조국해방전쟁의 전략적인 일시적후퇴시기 평양에 기여든 미제침략자들은 국립중앙력사박물관(당시)7일간에 걸쳐 습격하고 국보급의 력사유물 100여점을 포함한 수천점에 달하는 귀중한 문화유물들을 빼앗아갔다.

원산과 함흥,해주 등 각지의 력사박물관들에 보관되여있던 수만점의 유물들을 략탈한 미제는 도처의 절간들에서도 수많은 력사유물을 강도질해갔다.

195011월초 평양시 락랑구역 정백동일대에서 수백기에 달하는 옛 무덤들을 파헤치고 그속에 있던 수천점의 유물들을 훔쳐갔다.

주민가옥들에 달려들어 고려자기,귀금속,금반지,노리개 등 가보로 전해오던 귀중한 유물들까지 앗아갔다. ()


[출처:조선중앙통신]

추천 0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인기게시물
[사진으로 보는 노동신문] 7월 18일(월)
[사진으로 보는 노동신문] 7월 17일(일) ​
[사진으로 보는 노동신문] 7월 16일(토)
북은 코로나를 물리치고 비상방역대전에서 승리하는 나라
[사진으로 보는 노동신문] 7월 21일(목) ​
[사진으로 보는 노동신문] 7월 27일(수) ​
[사진]위대한 전승 69돐 기념행사 성대히 진행
최근게시물
[사진으로 보는 노동신문] 8월 10일(수) ​
철갑상어는 바다로, 조선은 세계로
조국해방을 위한 총공격명령
전사회적인 일치보조로 방역전황 안정향상
해마다 일떠서는 새거리들
KCTV 조선중앙텔레비죤 보도(8월 8일)
망할 징조
[사진으로 보는 노동신문] 8월 9일(화)
꿰뚫어보신 주타격방향
더욱 적극화되고있는 국제경제관계의 다극화
사회주의조국에 황금벌을 펼쳐가는 애국청년들의 헌신과 위훈/조선중앙통신사 상보
KCTV 조선중앙텔레비죤 보도(8월 7일, 8월 6일)
Copyright ⓒ 2000-2022 KANCC(Korean American National Coordinating Council). All rights reserved.
E-mail:  :  webmaster@kancc.or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