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스럼없이 안긴 품 > 새 소식

본문 바로가기

본회는 동포들의 북에 대한 이해와 판단을 돕고자 북녘 매체들의 글을 "있는 그대로" 소개합니다. 이 글들이 본회의 입장을 대신하는 것은 아님을 공지합니다. 

 
새 소식

북녘 | 스스럼없이 안긴 품

페이지 정보

작성자 편집국 작성일21-04-13 09:50 댓글0건

본문

 

스스럼없이 안긴 품

 

 

 

하늘의 별이라도 따오실 지극한 정성으로 우리 어린이들을 친어버이심정으로 따뜻이 보살펴주신 위대한 수령님.

 

이 땅에 새겨진 후대사랑의 감동깊은 이야기들을 되새겨볼수록 우리 수령님의 자애로운 모습이 어려와 저도모르게 눈굽을 후덥게 적시는 우리 인민이다.

 

위대한 령도자 김정일동지께서는 다음과 같이 교시하시였다.

 

《수령님께서는 늘 어린이들을 나라의 왕이라고 하시면서 그들에게 무엇이든지 아끼지 않으시고 제일 선참으로 돌려주고계십니다.

 

눈보라가 휘몰아치던 수십년전 2월 어느날이였다.

 

이날 평안남도의 농촌사업을 현지에서 지도하시던 어버이수령님께서 어느 한 리의 길가에서 문득 승용차를 멈추게 하시였다.

 

큼직한 손가방을 든 어린 처녀애가 쏟아지는 눈을 맞으며 길을 걷고있는 모습을 보시였던것이다.

 

차문을 열고 내리신 어버이수령님께서는 소녀를 불러세우시였다.

 

순간 소녀는 《아버지원수님!》 하며 그이의 품에 와락 달려와 안기였다. 그러는 소녀를 꼭 껴안으시고 솜외투와 머리수건에 앉은 눈가루를 가볍게 털어주시며 어버이수령님께서는 나이는 몇살이며 어느 학교에 다니는가를 알아보시고 근심어린 음성으로 물으시였다.

 

《이 추운 날 가방을 들고 어데를 가느냐?

 

《리병원에 입원한 동생을 보러 갑니다.

 

소녀의 손에는 동생에게 줄 사탕과 과자, 장난감이 쥐여져있었다.

 

어버이수령님께서는 참 용타고 말씀하시고나서 그가 갈 길을 바라보시였다. 그러시던 어버이수령님께서는 일군들에게 이 추운 날 혼자서 동생을 면회가는 소녀가 기특하다고 하시면서 차를 돌려 병원에까지 태워다주고 오라고 이르시였다.

 

한 일군은 곧 자기가 탔던 승용차를 돌려세우려 하였다. 그러자 어버이수령님께서는 이애가 이런 차를 처음 타보겠는데 큰 차로 태워다주라고 하시면서 자신께서 타시였던 차를 돌려세우도록 하시였다.

 

기특한 소녀에게 어떻게 하든지 더 큰 기쁨을 주시려는 어버이수령님의 웅심깊은 사랑에 일군의 눈가에는 뜨거운것이 고이였다.

 

철없는 소녀의 마음은 구름우에 솟은 기분이였다. 길가에서 뜻밖에 아버지원수님을 만나뵈온것만 해도 기쁜 일인데 그이의 차를 척 타고 동생을 찾아간다고 생각하니 황홀감에 몸이 둥실 뜨는것만 같았다.

 

그러나 그 어린 마음에도 눈보라치는 길가에 서계실 아버지원수님 생각으로 걸어가겠다고 어른스레 말씀올리였다.

 

그런 소녀가 더욱 기특하고 대견하시여 외투단추도 꼭꼭 채워주고 목도리도 잘 여며주시면서 몸소 그를 안아 차에도 태워주신 어버이수령님.

 

친아버지의 따뜻한 정이 온몸에 스며들어 소녀의 두볼로는 눈물이 줄줄 흘러내렸다.

 

《아버지원수님! 정말, 정말 고맙습니다.

 

소녀는 이렇게 동생이 있는 병원으로 떠났다. 그 시각 어버이수령님께서는 눈보라 휘몰아치는 길가에 옷자락을 날리며 서계시였다.

 

어린 소녀에게 기쁨을 주시려고 눈보라치는 길가에 오래도록 서계신 어버이수령님.

 

어찌 이 한 소녀에게만 차례진 행복이랴.

 

우리 어린이들의 웃음에서 행복을 찾으시며 오랜 시간 사랑의 기념사진도 찍어주신분, 몇명의 어린이들을 위해 사랑의 통학뻐스며 통학배까지 마련해주신분이 바로 우리 수령님이시였다.

 

진정 우리 어린이들을 나라의 왕이라 정답게 불러주시며 이 세상 모든것을 다 안겨주신 우리 수령님이시야말로 온 나라 아이들의 자애로운 친아버지이시였다.

 

 

 

고철명


[출처:로동신문]

 

 


 

추천 0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인기게시물
자주시대의 개척자
숭고한 국제주의적의리
김일성주석의 당부
김일성주석께서 숭상하신 대상
이민위천, 일심단결, 자력갱생
민족단합의 길에 쌓아올리신 불멸의 업적
황금해와 더불어 태여난 감동깊은 이야기
최근게시물
꼭 들어맞은 예언​
어버이의 락
반공화국삐라살포행위를 감행한 범죄자들을 처벌할데 대해 강력히 요구
[론설] 경애하는 총비서동지의 사상과 령도를 충직하게 받드는 우리 인민의 혁명적풍모
Biden Is Reviewing US Policy in North Korea. The Brutal Sanc…
《계엄령》검토지시가 보여주는것은
[제목으로 보는 노동신문] 5월 11일(화)
유투브로 보는 조선중앙텔레비젼 보도 5월 10일
재침선동문-《2021년 외교청서》
독초는 뿌리채 뽑아치워야 한다
남조선종교단체들 반미, 반《정부》투쟁 적극 전개​
《인민을 위한 건설은 계속되여야 합니다》
Copyright ⓒ 2000-2021 KANCC(Korean American National Coordinating Council). All rights reserved.
E-mail:  :  webmaster@kancc.or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