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전히 독을 쓰는 파쑈의 쇠사슬 > 남녘소식

본문 바로가기
남녘소식

여전히 독을 쓰는 파쑈의 쇠사슬

페이지 정보

작성자 편집국 작성일20-07-09 11:59 댓글0건

본문

여전히 독을 쓰는 파쑈의 쇠사슬

 

얼마전 남조선대법원이 남조선강점 미군철수와 반통일세력청산 등을 주장한것으로 하여 《보안법》위반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6. 15공동선언실천 청년학생련대관계자 4명에게 징역형을 구형하였다.

 

지난 2011년에도 검찰은 청년학생련대를 《리적단체》로 규정하고 이들에게 우리 공화국을 찬양하고 선전하였다는 죄아닌 《죄》를 들씌워 《보안법》에 걸어 기소하였었다.

 

이것은 민족자주와 통일을 위해 의로운 투쟁을 벌린 애국청년들에 대한 용납할수 없는 파쑈적폭거이며 과거 보수《정권》에서나 있을수 있는 반민족적범죄행위이다.

 

남조선의 진보적인 청년들의 투쟁은 민족자주와 통일을 지향하는 각계층 민심을 대변한 정당하고 의로운 장거로서 그것이 범죄시되거나 탄압을 당해야 할 하등의 리유도 없다.

 

응당 찬양되고 지지를 받아야 할 정의로운 투쟁이 도리여 불법으로 매도되고 탄압의 대상으로 되고있으니 실로 경악할 일이 아닐수 없다.

진보적인 청년들의 의로운 활동을 《리적행위》, 《종북선동》이라고 걸고들며 박해하던 끝에 《보안법》에 걸어 쇠고랑까지 채운것은 그야말로 보수《정권》시기의 파쑈적횡포를 방불케 한다.

 

박근혜집권시기에만도 백주에 합법적정당이 강제해산당하고 자주와 진보를 주장하는 언론인 《자주민보》가 강제페간되였으며 《전교조》를 비롯하여 사회의 민주화와 생존권을 요구해온 각계층 단체들이 《해충과도 같은 존재》, 《내부의 적》, 《리적단체》로 매도되고 3 000여개의 문화단체와 근 1만명의 문화예술인들이 요시찰명단에 올라 얼마나 갖은 정치적박해와 탄압을 받았는가.

 

자주와 정의를 《위법》으로 매도하고 사대와 매국을 《적법》으로 분식하는 파쑈악법이 21세기 오늘에 와서도 그대로 독을 쓰고있다는것은 참으로 개탄할 일이 아닐수 없다.

 

무고한 사람들의 자유와 인권을 유린하고 민주주의와 통일, 사회의 건전한 발전을 가로막아온 반민주적, 반통일적악법인 《보안법》을 당장 철페하라는 남조선 각계층의 목소리가 갈수록 높아가고있는것은 너무나도 응당하다.

 

남조선인민들은 《보안법》이야말로 청산되여야 할 적페중의 적페이고 악법중의 악법이라는것을 명심하고 반통일적이며 반인권적인 파쑈악법, 시대에 뒤떨어진 《보안법》철페를 위한 투쟁을 더욱 과감히 벌려나가야 한다.

본사기자


[출처: 우리민족끼리]

[이 게시물은 편집국님에 의해 2020-07-09 12:00:00 새 소식에서 복사 됨]
추천 0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인기게시물
위대한 사랑과 믿음으로 빛나는 전변의 력사
[Reminiscences]Chapter 9 6. In the Bosom of the People
유투브로 보는 조선중앙텔레비젼 보도 7월 21일(화)
조미수뇌회담은 없다./ 김여정 제1부부장 담화
[Reminiscences]Chapter 10 2. A Polemic at Dahuangwai
더는 피할 곳 없다
돈, 자본이 아니라 인민대중이 추동력이다.
최근게시물
멸사복무의 자욱을 새겨가시는 위대한 령도자
제국주의자들의 사상문화적침투책동을 짓부셔야 한다
일제의 조선국토병탄을 《합법화》한 비법불법의 문서 《한일합병조약》​
인민의 행복을 위해 끝없이 헌신하시는 위대한 어버이
[론설]최대비상체제는 고도의 각성과 엄격한 준수를 요구한다
명당자리들마다에 새겨진 인민사랑의 이야기(2)
[제목으로 보는 노동신문] 8월 5일(수)
유투브로 보는 조선중앙텔레비젼 보도 8월 4일(화)
회고록 《세기와 더불어》제6권 제 17 장 조선은 살아있다 1. 보천보의 불길(1)
[Reminiscences]Chapter 15 3. Fighting at the Foot of Mt. Pae…
[사진으로 보는 노동신문] 8월 4일(화)
[제목으로 보는 노동신문] 8월 4일(화)
Copyright ⓒ 2000-2020 KANCC(Korean American National Coordinating Council). All rights reserved.
E-mail:  :  webmaster@kancc.or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