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신문 "아무리 떠들어도 위성 발사" > 새 소식

본문 바로가기

본회는 동포들의 북에 대한 이해와 판단을 돕고자 북녘 매체들의 글을 "있는 그대로" 소개합니다. 이 글들이 본회의 입장을 대신하는 것은 아님을 공지합니다. 

 
새 소식

북신문 "아무리 떠들어도 위성 발사"

페이지 정보

작성자 통일신보사기자 주광일 작성일09-03-08 00:00 댓글0건

본문

(서울=연합뉴스) 임주영 기자 = 북한 주간지 통일신보는 북한의 "인공위성 발사는 그 누구도 막을 수 없는 정정당당한 권리 행사"라며 "한다면 한다는 것이 공화국(북한)의 배짱"이라고 주장했다.

8일 북한의 온라인 매체 우리민족끼리에 따르면, 통일신보는 7일자 ´인공지구위성 발사는 자주적인 권리의 행사´라는 제목의 기사에서 "´제재´니 ´요격´이니 하고 아무리 떠들어도 그에 놀랄 공화국이 아니다"며 이같이 말했다.

이 신문은 "지금 남조선의 보수 집권세력은 공화국이 인공지구위성을 발사하려 하는 것을 ´장거리 미사일 발사 움직임´으로 왜곡"고 있다고 남한 정부의 대응을 비난했다.

신문은 "만일 호전광들이 ´대응 타격´의 명목으로 공화국의 신성한 존엄을 털끝만큼이라도 건드린다면 선군으로 더욱 강해진 공화국의 단호한 징벌을 면치 못하게 될 것"이라고 주장했다.

신문은 특히 "인공지구위성이나 미사일을 발사할 수 있는 권리는 어느 특정한 나라들에게만 주어져 있는 것이 아니다"며 ´미사일 발사 권리´도 끼워넣고 "평화적 목적에 이용할 인공지구위성을 쏴올리는 것은 매개 나라의 자주권에 속하는 문제로, 막을 수 없는 세계적 추세가 되고 있다"고 덧붙였다.

원문: 연합뉴스 - 2009년 3월8일, 통일신보 - 2009년 3월7일

공지사항 (disclaimer) - 이 웹사이트에 게재된 글에 나타난 견해나 입장은 글을 작성하거나 글 속에서 언급된 특정인 혹은 특정단체의 것으로서 반드시 재미동포전국연합회의 공식적인 견해나 입장 그리고 재미동포전국연합회 회원 각자의 개별적인 견해나 입장과 동일한 것은 아닙니다. 이 웹사이트에 실리는 글들은 각양각색의 의견과 동향을 소개하기 위한 것입니다.

추천 0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인기게시물
나는 조선에서 인류의 밝은 미래상을 보았다
LA진보네트워크 신년하례식 진행
I saw the bright humanity in DPRK
잊지 못할 추억과 격정을 안겨주는 2월
나에게 주체적 사회역사관을 확립시켜준 고마우신 분
2024년 재미동포 신년 하례식 및 우륵 실내악단 작은 음악회
[자주시보]전쟁이다! 반전 자주 평화의 깃발을 들고 전범을 처단하자!
최근게시물
〈빠리올림픽 최종예선〉불굴의 투지와 완강한 공격기질을 과시/녀자축구선수단을 환송하는 모임
[시론] 전쟁광 미치광이 윤석열타도만이 민족이 살길이다
우주전쟁을 몰아오는 위험한 움직임
반미투쟁 기치아래 세계자주화를 앞당기자
경애하는 김정은동지께서 성천군 지방공업공장건설착공식에서 하신 연설
성천군 지방공업공장건설착공식 성대히 진행
[KCTV 조선중앙텔레비죤 보도] 2월 28일 (수)
[사진으로 보는 로동신문] 2월 29일(목)
자애로운 어버이의 간곡한 당부 인민들이 덕을 보게 해야 한다
전쟁을 피하는 유일한 길
12개 중요고지점령을 위한 투쟁에서 앙양된 기세를 배가해나가자
《혼돈의 제국》이 우리 모두를 공격하고, 위험에 빠뜨리고 있다
Copyright ⓒ 2000-2024 KANCC(Korean American National Coordinating Council). All rights reserved.
E-mail:  :  webmaster@kancc.or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