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수감사절 그리고 모순의 명절을 보내는 나라 > 새 소식

본문 바로가기

본회는 동포들의 북에 대한 이해와 판단을 돕고자 북녘 매체들의 글을 "있는 그대로" 소개합니다. 이 글들이 본회의 입장을 대신하는 것은 아님을 공지합니다. 

 
새 소식

국제 | 추수감사절 그리고 모순의 명절을 보내는 나라

페이지 정보

작성자 편집국 작성일22-11-25 11:21 댓글0건

본문

 

추수감사절 그리고 모순의 명절을 보내는 나라


 

미국에서는 땡스기빙 "추수감사절"이 한창이다. 목, 금, 토, 일, 전부 휴일이고, 금요일은 이른바 "블랙프라이데이"이다. 전국적으로 소매업소들이 년중 최대의 매상고를 올리는 날이다

 

유럽에서 "필그림"(Pilgrim)들이 아메리카에 와서 자리잡은걸 기념한다는, 미국 최대의 명절인 땡스기빙에 대해 사실을 알고보면, 1673년 매사추세츠주에서 X독교 "청교도" 주지사 윈트롭이라는 놈에 의해 제정됐는데, 이는 백인들이 700명의 페쿠옷(Pequot) 원주민, 남자, 녀자, 아이들을 코네티컷주의 미스틱강변에서 싸그리 학살한것을 자축하기 위한 날이였다.

 

의식있는 인디언들은 "필그림들이 건너온것은 우리에게는 재앙이였고 절대로 축하할 일이 아니다"면서 땡스기빙을 "노땡스", 애도의 날로 기념한다.

 

나라의 소위 명절이 어떤 사람들에게는 저주의 날이니, 얼마나 모순된 국가인가. 어떤 놈들에겐 경축할 일이 다른 사람들에게는 이를 갈고 피눈물을 흘리는 재앙. 절대 단결도 화합도 할수 없는 나라, 이런 나라가 잘 될리가 없다.

 

남괴도 그렇다. 가령 "광복절"이라는 날은 절대 모두에게 기쁜 의미를 주지 않는다.

 

미군이 건너와 군화발로 짓밟으면서 죽음을 당한 사람들이 얼마이며, 모든 애국자들이 자취를 감췄고, 아직도 나라는 분단되여 피흘리고 있지 않은가. 미국의 "은덕"을 받은 도적놈들이 지배하고 있지 않은가. 거짓과 암흑상태에 빠진 좀비들이 되지 않았는가. 단결, 화합이 불가능하다.

 

나라의 명절과 기념일이 모든 인민들에게 동일한 의미를 갖는 나라: 자주와 일심단결의 위대한 나라 조선뿐이 아닌가 한다. 조선은 멸실공히 인민의 나라, 인민이 주인인 나라이다.

 


김웅진(재미동포)

추천 0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인기게시물
세인을 놀라게 한 명령
조선로동당 총비서,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 국무위원장 김정은동지께 중국공산당 중앙위원회 총서기,중화인민공화국 주…
[록화실황] 2023년 신년경축대공연
통일운동가 강상배사무총장님께서 운명하셨습니다.
[사진으로 보는 노동신문] 1월 15일(일)
우리는 로씨야군대와 인민과 언제나 한전호에 서있을것이다./김여정 부부장 담화
[사진으로 보는 노동신문] 1월 14일(토)
최근게시물
은하수에 비낀 녀성들의 모습
빨찌산정신으로 산악같이 일떠서 용진 또 용진하자
경애하는총비서동지의고귀한 가르치심 인민군대의 발걸음속도는 곧 우리 혁명의 전진속도이다
극악한 대결광의 황당무계한 궤변
통일운동가 고 강상배선생 장례식 2월 10일, 시카고
KCTV 조선중앙텔레비죤 보도(2월 3일)
[사진으로 보는 노동신문] 2월 4일(토)
2월의 이 아침에 불타는 마음
량심적인 사람이 행복한 사람이다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 최고인민회의 상임위원회 제14기 제24차전원회의 진행
자본주의는 근로대중의 무덤
지역정세를 긴장격화시키는 위험한 자멸행위
Copyright ⓒ 2000-2023 KANCC(Korean American National Coordinating Council). All rights reserved.
E-mail:  :  webmaster@kancc.or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