긴장격화의 책임에서 절대로 벗어날수 없다 > 새 소식

본문 바로가기

본회는 동포들의 북에 대한 이해와 판단을 돕고자 북녘 매체들의 글을 "있는 그대로" 소개합니다. 이 글들이 본회의 입장을 대신하는 것은 아님을 공지합니다. 

 
새 소식

남녘 | 긴장격화의 책임에서 절대로 벗어날수 없다

페이지 정보

작성자 편집국 작성일22-11-05 10:41 댓글0건

본문

 

긴장격화의 책임에서 절대로 벗어날수 없다

 

대규모련합공중훈련인 비질런트 스톰에 대해 미국과 남조선괴뢰군부호전광들이 방어적이니, 《년례적이니 하는 구태의연한 변명을 거듭하고있다는것은 잘 알려진 사실이다. 국제사회가 이 불장난소동을 조선반도와 지역정세를 극도로 격화시키는 중요한 요인으로 락인하고있는데 대해 이를 무마시킬 목적으로 계속 헛나발을 불어대고있는것이다.

며칠전에는 괴뢰외교부와 통일부패거리들도 덩달아 나서서 대규모련합공중훈련인 비질런트 스톰에 대해 년례적이며 방어적인 훈련이라고 입을 모아 합창을 해댔다.

그야말로 낯가죽이 곰발바닥 한가지이다.

도대체 비질런트 스톰훈련을 년례적인 방어훈련이라고 볼만한 근거가 어디 하나라도 있는가.

여기에 참가한 각종 전투기의 수는 240여대로서 옹근 하나의 전쟁을 치르고도 남는다는것이 전문가들의 한결같은 평이다. 동원된 스텔스전투폭격기 《F-35B》, 《F-35A》만 놓고보아도 상대측에 폭탄을 투하하는것을 목적으로 하는 공격용전투기들이다. 특히 이번 훈련에서 공격편대군에 의한 종심타격, 제공권확보 등이 주요항공작전임무로 설정되였다는것을 상기할 때 비질런트 스톰은 명백히 방어적인 훈련이 아니라 우리 공화국을 겨냥한 도발적이며 침략적인 전쟁연습이다.

비질런트 스톰의 전신인 비질런트 에이스훈련이 처음으로 벌어진 때부터 이 불장난소동이 북침선제공격연습이였다는것은 이미 주변국들과 국제사회까지도 인정한 사실이다. 얼마전 괴뢰공군의 한 나부랭이도 이번 훈련이 남조선미국련합공중훈련명칭으로 사용되였던 비질런트 에이스를 철저히 계승한것으로서 이전시기보다 더욱 강도높게 진행되고있다고 실토한바 있다.

윤석열역적패당의 년례적인 방어훈련타령은 이번 련합공중훈련에 합법성을 부여해주는것이 아니라 오히려 미국과 괴뢰패당이 북침전쟁연습을 얼마나 오래동안, 지속적으로 감행해왔으며 저들이야말로 조선반도긴장격화의 주범임을 스스로 인정한것으로 된다.

지금 남조선 각계층이 검은것을 무작정 흰것이라고 우기는 윤석열역적패당을 두고 누구나 격분을 금치 못하고있는것은 바로 이때문이다.

괴뢰들이 외세와 야합하여 우리 공화국을 군사적으로 압살하기 위한 불장난소동을 그칠새없이 벌려놓고있는것으로 하여 오늘 조선반도에서 군사적긴장은 최고조에 달하고있다.

윤석열역적패당이 아무리 입이 닳도록 방어적이니, 《년례적이니 하는 나발을 불어대도 조선반도긴장격화의 책임에서 절대로 벗어날수 없다.

 

장 영 길


[출처:우리민족끼리]

추천 0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인기게시물
[KCTV 조선중앙텔레비죤 보도] 11월 17일 (금)
[KCTV 조선중앙텔레비죤 보도] 11월 16일 (목)
엘에이에서 윤석열 퇴진 촉구 촛불집회, 거리음악회 열려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 국가항공우주기술총국 보도 정찰위성 성공적으로 발사
[사진으로 보는 노동신문] 11월 21일(화)
[사진으로 보는 노동신문] 11월 25일(토)
경애하는 김정은동지께서 국가항공우주기술총국 평양종합관제소를 찾으시여 정찰위성운용준비상태를 료해하시였다
최근게시물
두메산촌의 《옥류관》을 찾아서
부강조국건설의 만년초석을 마련한 헌신의 대장정
세계인권선언의 75년사는 무엇을 새겨주는가 조선인권연구협회 백서
국제평화와 안전보장의 걸림돌인 미국은 유엔무대에 남아있을 자격이 없다
[화보] 조선 2023년 12호
[사진으로 보는 노동신문] 12월 11일(월)
[KCTV 조선중앙텔레비죤 보도] 12월 10일 (일)
[사진으로 보는 노동신문] 12월 10일(일)
[KCTV 조선중앙텔레비죤 보도] 12월 9일 (토)
[종합편집] 예술영화 《당원증》이 새겨주는 철리
경애하는 김정은동지께서 제5차 전국어머니대회 참가자들과 기념사진을 찍으시였다
위인의 1분1초
Copyright ⓒ 2000-2023 KANCC(Korean American National Coordinating Council). All rights reserved.
E-mail:  :  webmaster@kancc.or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