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평양은 왜 태평하지 못한가 > 새 소식

본문 바로가기

본회는 동포들의 북에 대한 이해와 판단을 돕고자 북녘 매체들의 글을 "있는 그대로" 소개합니다. 이 글들이 본회의 입장을 대신하는 것은 아님을 공지합니다. 

 
새 소식

국제 | 태평양은 왜 태평하지 못한가

페이지 정보

작성자 편집국 작성일22-11-02 09:39 댓글0건

본문

태평양은 왜 태평하지 못한가  


태평양의 물과 공기를 마시며 태평양을 흐려놓지 못해 모지름을 쓰는 두 나라가 있다.

지난 1022일 일본과 오스트랄리아가 안전보장협력에 관한 공동선언을 채택하였다.

군사와 정보, 싸이버안전 및 우주 등 여러 분야에서의 협력을 기본내용으로 하는 공동선언은 얼핏 보아도 그것이 새로운 군사동맹의 출현을 의미하고 가뜩이나 위태로운 지역안보를 해치리라는것을 알수 있다.

더우기 일본과 오스트랄리아는 다같이 쿼드성원국이며 오스트랄리아는 《5개의 눈오커스성원국이기도 하다.

군사와 정보, 싸이버안전 및 우주협력을 핵심으로 하는 상기 공동선언이 쿼드의 질적변화를 가져오고 《5개의 눈+1》의 창설을 의미하며 지역에서의 핵전파위험성을 가증시키게 되리라는것은 너무도 명백하다.

이러한 배타적이며 대결적성격의 군사동맹들이 확장, 강화될 때 지역안보에 어떤 재변을 불러오는가에 대해서는 현 우크라이나사태가 뚜렷이 실증해주고있다.

미국주도의 반중국련합체들과 련관된 두 나라 당국자들이 이른바 중국의 해양진출에 대처하기 위한 문제를 토의한 끝에 만들어낸 공동선언에 명백한 주적은 명기되지 않았다.

하지만 그것이 자유롭고 개방된 인디아태평양이라는 허울좋은 간판밑에 중국의 영향력확대를 견제하고 세계패권을 틀어쥐려는 미국의 전략에 따른것이라는것은 세인이 인정하고있다.

지역의 평화와 안전은 그 누구의 장단에 따르는 안보협력에 의해서 마련되는것이 아니라 지역나라들사이의 교류와 협조, 호상 리해와 신뢰를 구축할 때만이 이루어지는것이다.

 

국제문제평론가 강은성


[출처:조선외무성]

추천 0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인기게시물
세인을 놀라게 한 명령
조선로동당 총비서,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 국무위원장 김정은동지께 중국공산당 중앙위원회 총서기,중화인민공화국 주…
[사진으로 보는 노동신문] 1월 5일(목)
[록화실황] 2023년 신년경축대공연
[사진으로 보는 노동신문] 1월 15일(일)
우리는 로씨야군대와 인민과 언제나 한전호에 서있을것이다./김여정 부부장 담화
제일 좋은것을 아이들에게
최근게시물
[사진으로 보는 노동신문] 2월 3일(금)
한편의 노래에 비낀 절세위인의뜨거운 동포애
경애하는총비서동지의혁명사상은 우리 조국을 끊임없는 전진과 발전에로 힘있게 향도한다
믿을수록 강해지는것이 자기 힘이다
제국주의의 침략과 략탈대상은 제것이 없고 남에게 의존하는 약자들이다
조선은 승리할수밖에 없다.
조선은 조선반도와 지역의 평화와 안전을 책임적으로 수호해나갈것이다./조선외무성 담화
스스로 표적이 되고도 무슨 궤변인가
KCTV 조선중앙텔레비죤 보도(2월 1일)
[사진으로 보는 노동신문] 2월 2일(목)
시작부터 신심드높다
애국의 깊은 뜻을 새겨주는 시대어
Copyright ⓒ 2000-2023 KANCC(Korean American National Coordinating Council). All rights reserved.
E-mail:  :  webmaster@kancc.or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