천추만대를 두고 결산해야 할 미제의 살륙만행(3) > 새 소식

본문 바로가기

본회는 동포들의 북에 대한 이해와 판단을 돕고자 북녘 매체들의 글을 "있는 그대로" 소개합니다. 이 글들이 본회의 입장을 대신하는 것은 아님을 공지합니다. 

 
새 소식

국제 | 천추만대를 두고 결산해야 할 미제의 살륙만행(3)

페이지 정보

작성자 편집국 작성일22-06-30 13:55 댓글0건

본문

 

천추만대를 두고 결산해야 할 미제의 살륙만행(3)


미제는 우리 인민에게 천추만대의 피맺힌 한을 남긴 불구대천의 원쑤이다.

미제는 우리 인민을 상대로 동서고금의 침략전쟁사에서 그 류례를 찾아볼수 없는 가장 야만적이며 날강도적인 살륙만행을 감행하였다.

세대가 바뀌고 강산이 변하여도 미제가 감행한 살륙만행을 우리 인민은 절대로 잊지 않는다.

조선인민의 사무친 원한과 피로 얼룩진 침략자 미제의 죄악에 찬 행적을 련재한다.


맥아더의 살인명령

 

1950916일 미제는 인천에 상륙하면서 맥아더의 살인명령에 따라 남조선 전지역에서 가혹하고 잔인한 전대미문의 대학살을 감행하였다.

미제는 인천과 서울 등지에서 남녀로소를 불문하고 살아 움직이는 생명체를 모조리 쏘아죽였다.

이날 하루동안에 인천에서 사살된 인민들의 수는 1 300여명이나 된다.

925일에는 미제의 서울에 대한 대량적인 폭격만행으로 5만여명의 시민들이 학살되였다.

928일부터 3일동안에 75 000여명을 체포하거나 무참히 죽이였다.

서울에서의 미제의 학살만행은 잔악하였다.

109일에만도 미제는 공덕동주민들을 끌어가 손, , , , 코를 잘라내고 두눈을 뽑아내여 죽였으며 녀성들은 젖가슴을 도려내여 학살하였다.

9월말 전라북도에서 10만명이상의 피난민들을 살해하였고 경기도 고양군에서는 1 000여명을 금정굴의 50m 수직갱속에 떨구어 학살하였다.

11월과 12월 충청북도 제천군, 청주시와 충청남도 대덕군, 전라북도 군산시 등지에서 수백명, 전라북도 임실군 덕치면, 청웅면에서 805, 전라남도 함평군에서 500여명을 집단적으로 학살하였다.

미제는 잔악한 방법으로 조선녀성들을 희롱하고 살해하였다.

서울에서만도 870명이상의 녀성들을 강간한 다음 학살하였는데 그 악랄성은 세계 그 어느 전쟁사에서도 찾아볼수 없는것들이였다.

미제침략자들은 패주직전 이감이라는 구실밑에 서대문형무소에서 12 000, 륙군형무소에서 1 000여명, 서울의 기타 형무소들에서 17 000여명을 남으로 끌고가다가 도중에서 1만여명을 갖은 방법을 다하여 학살하였다.

195114일 미제는 경기도 창영인민학교 정문옆에 수십명의 인민들을 4렬로 앉히고 기관총을 란사하여 학살하였다.

당시의 광경에 대해 한 주민은 시체더미는 주민들이 그것을 피하려고 다른 길로 돌아다닐만큼 무서운 광경이였다.》고 울분을 터치였다.

1월 창영동에 있는 장유공장건물내에 있던 동인천경찰서 창고에 127명을 가두고 불태워죽였다.

미제는 비행기를 동원하여 대량적으로 살륙하였다.

120일 괴개굴에 피해있는 300여명을 향해 포탄과 기총사격을 가하여 모두 학살하였고 23일에도 경상북도 의성군 금성면에서 줄폭탄을 퍼부어 수많은 주민들을 살해하였다.

210일과 11일 지리산유격대토벌에 나선 미제침략자들은 거창군 신원면에서 719명의 주민들을 학살하였다. 구월산유격대토벌에서는 무려 2 400여명을 죽였다.

미군만행국제진상조사단 단장 램지 클라크(전 미사법장관)는 이에 대하여 미군의 인천상륙때부터 더욱 피비린내나는 살륙전이 벌어졌다고 증언하였다.

 


[출처:조선중앙통신]

관련기사

천추만대를 두고 결산해야 할 미제의 살륙만행 (2)

천추만대를 두고 결산해야 할 미제의 살륙만행 (1)

추천 0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인기게시물
[사진으로 보는 노동신문] 7월 18일(월)
[사진으로 보는 노동신문] 7월 17일(일) ​
북은 코로나를 물리치고 비상방역대전에서 승리하는 나라
윤석열《정권》이 추구하는 대북정책의 진상을 밝힌다
[사진으로 보는 노동신문] 7월 16일(토)
[사진으로 보는 노동신문] 7월 27일(수) ​
[사진으로 보는 노동신문] 7월 15일(금) ​
최근게시물
[사진으로 보는 노동신문] 8월 8일(월)
[사진으로 보는 노동신문] 8월 7일(일)
다심한 사랑의 손길은 민족료리발전에도
인류의 미래를 파괴하는 장본인
백과전서적인 조국통일총서
[동영상]위대한 년대의 승리전통은 대를 이어 빛나게 계승될것이다
우리식 사회주의의 전면적발전은 사상, 기술, 문화의 3대령역에서의 새로운 혁명이다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 조영삼 외무성 보도국장 담화
민족적풍습을통해 본 조선민족의 심리적특성 (3)
KCTV 조선중앙텔레비죤 보도(8월 5일)
우리당 자력갱생로선의 생활력을 과시하며 기념비적창조물로 일떠선 대동력기지
긴장격화를 초래할 불순한 군사적모의판
Copyright ⓒ 2000-2022 KANCC(Korean American National Coordinating Council). All rights reserved.
E-mail:  :  webmaster@kancc.or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