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월이 흘러도 전쟁도발자로서의 죄악을 절대로 가리울수 없다 > 새 소식

본문 바로가기

본회는 동포들의 북에 대한 이해와 판단을 돕고자 북녘 매체들의 글을 "있는 그대로" 소개합니다. 이 글들이 본회의 입장을 대신하는 것은 아님을 공지합니다. 

 
새 소식

국제 | 세월이 흘러도 전쟁도발자로서의 죄악을 절대로 가리울수 없다

페이지 정보

작성자 편집국 작성일22-06-24 15:34 댓글0건

본문

 

세월이 흘러도 전쟁도발자로서의 죄악을 절대로 가리울수 없다

 

수백년간 다른 나라를 침략한 미제국주의의 죄악사에는 지난 1950년대의 조선전쟁범죄도 한페지를 기록하고있다.

미국이 청소한 우리 공화국을 요람기에 압살하고 세계제패야망을 실현하기 위해 리승만역도를 내몰아 도발한 조선전쟁은 인류사상 그 류례를 찾아볼수 없는 가장 야만적인 침략전쟁이였다. 이 땅에서 수백만 겨레의 목숨을 앗아갔으며 강토를 황페화시키고 단일민족의 통일적발전을 극도로 억제한 미국의 조선전쟁범죄는 지나온 세계전쟁사의 갈피마다에 새겨진 모든 전쟁범죄들의 축도판이라고 해도 과언이 아니다.

우리 민족성원들의 가슴마다에 남아있는 쓰라린 전쟁의 상처는 69년이 지난 오늘까지도 아물지 않고있다.

미제와 매국역적들이 전쟁도발자로서의 저들의 흉악한 정체를 감추어보려고 갖은 모략선전을 일삼고있지만 력사의 진실은 그 무엇으로써도 가리울수 없다.

력사적사실자료들은 미제와 남조선친미역적무리들이야말로 조선전쟁의 도발자, 침략자라는것을 똑똑히 립증해주고있다.

2차 세계대전의 종결과 함께 일제의 무장해제를 구실로 해방자의 탈을 쓰고 남조선에 기여든 미국이 추구한것은 남조선을 저들의 식민지군사기지로 만들고 우리 공화국을 정복하여 전조선반도를 지배하며 나아가서 아시아태평양지역에 대한 지배권을 확립하는것이였다.

지난 조선전쟁은 미국의 이러한 침략적야망의 산물이였다.

해방후 남조선을 강점한 미국은 리승만역적패당을 북침전쟁의 돌격대로 내세워 정치, 경제, 군사 등 모든 분야를 저들의 북침전쟁목적에 철저히 종속시켰다.

미국은 점령범위를 전조선으로 확대하여야 한다.》고 공공연히 떠벌이면서 공화국북반부에 대한 침공기도를 나날이 로골화하였다.

북침전쟁계획을 은밀한 방법으로 작성, 완성한 미국은 《10:1의 우위보장을 목표로 내걸고 리승만도당의 무력증강에 박차를 가하였다. 한편 미국은 남조선에서 군통수권을 장악하기 위해 군정장교단, 군사고문단 등을 조직하여 편성, 교육, 훈련을 직접 틀어쥐게 하였으며 10US$에 달하는 군사원조를 제공하고 막대한 무장장비를 남조선에 반입하는 등 전쟁능력강화에 열을 올리였다. 38°선일대에서의 무장도발을 내전을 위한 좋은 시험대, 《실전능력을 높이는 연습으로, 《북벌의 유리한 공격출발위치를 마련하는 계기로 삼은 미제는 이 일대에 방대한 병력을 전진배치하고 무장도발을 끊임없이 감행하였다. 이와 함께 조선반도주변지역에 항공모함과 전략폭격기들을 비롯한 저들의 침략무력도 증강배치하였다.

미국은 전쟁도발준비를 빈틈없이 갖춘데 기초하여 리승만역도를 부추겨 1950625일 새벽 공화국북반부에 대한 불의의 침공을 감행함으로써 끝내 조선전쟁의 불을 질렀다. 당시 조선전쟁도발을 준비하는 기간 미군사고문단 단장 로버트가 25일은 일요일이다, 그리스도교국가인 미국이나 남조선은 일요일을 안식일로 정하고있으므로 일요일에 전쟁을 개시했다는것을 믿을 사람은 아마도 없을것이다, 다시말하여 미국이 전쟁을 먼저 일으키지 않았다는것을 사람들에게 믿게 하기 위해서였다고 뇌까린 사실은 세상에 이미 잘 알려져있다.

이처럼 조선전쟁은 북침야망에 사로잡힌 미제와 그 주구들의 면밀한 계획과 사전에 꾸며진 각본에 따라 일어난것이였다.

미국이 우리 공화국을 반대하는 침략전쟁준비를 얼마나 치밀하게 준비하고 어떻게 전쟁을 도발하였는가를 폭로하는 사실자료들은 수없이 많다.

미국과 남조선역적패당이 날조와 궤변으로 제아무리 우리 공화국을 모해하기 위해 날뛰여도 지난 세기 50년대에 조선반도에서 감행된 침략전쟁의 범죄를 절대로 가리울수 없다.

우리 민족은 겨레에게 씻을수 없는 불행과 고통의 상처를 남긴 미제와 매국노들의 죄악을 반드시 결산하고야말것이다.

본사기자


[출처:우리민족끼리]

추천 0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인기게시물
[사진으로 보는 노동신문] 7월 18일(월)
[사진으로 보는 노동신문] 7월 17일(일) ​
[사진으로 보는 노동신문] 7월 16일(토)
북은 코로나를 물리치고 비상방역대전에서 승리하는 나라
[사진으로 보는 노동신문] 7월 21일(목) ​
[사진으로 보는 노동신문] 7월 27일(수) ​
[사진]위대한 전승 69돐 기념행사 성대히 진행
최근게시물
[사진으로 보는 노동신문] 8월 10일(수) ​
철갑상어는 바다로, 조선은 세계로
조국해방을 위한 총공격명령
전사회적인 일치보조로 방역전황 안정향상
해마다 일떠서는 새거리들
KCTV 조선중앙텔레비죤 보도(8월 8일)
망할 징조
[사진으로 보는 노동신문] 8월 9일(화)
꿰뚫어보신 주타격방향
더욱 적극화되고있는 국제경제관계의 다극화
사회주의조국에 황금벌을 펼쳐가는 애국청년들의 헌신과 위훈/조선중앙통신사 상보
KCTV 조선중앙텔레비죤 보도(8월 7일, 8월 6일)
Copyright ⓒ 2000-2022 KANCC(Korean American National Coordinating Council). All rights reserved.
E-mail:  :  webmaster@kancc.or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