되돌아오신 수천리 눈보라길 > 새 소식

본문 바로가기

본회는 동포들의 북에 대한 이해와 판단을 돕고자 북녘 매체들의 글을 "있는 그대로" 소개합니다. 이 글들이 본회의 입장을 대신하는 것은 아님을 공지합니다. 

 
새 소식

북녘 | 되돌아오신 수천리 눈보라길

페이지 정보

작성자 편집국 작성일21-02-18 09:12 댓글0건

본문

되돌아오신 수천리 눈보라길

 

위대한 령도자 김정일장군님께서 한평생 조국의 부강번영과 후손만대의 행복을 위해 끝없이 걷고 또 걸으신 현지지도의 길은 낮이나 밤이나 사랑하는 우리 인민을 마음속에 안고 걸으신 은혜로운 사랑의 길이였다.

경애하는 김정은원수님께서는 다음과 같이 말씀하시였다.

《위대한 장군님의 마음속에는 언제 어디서나 사랑하는 조국과 인민이 소중히 자리잡고있었습니다.》

어느해 겨울 위대한 장군님께서 자강도를 현지지도하실 때였다.

위대한 장군님께서 자기네 도를 현지지도하고계신다는 소식에 접하고 어린애들처럼 기뻐 어쩔줄 몰라하면서도 한켠으로는 아쉬움을 금치 못하는 사람들이 있었으니 그들은 자강도 한끝에 있는 어느 한 광산의 광부들이였다.

그들은 어버이장군님을 일터에 모시는것을 더없는 소원으로 품어왔지만 광산으로 오는 길이 너무도 멀고 험한것으로 하여 자기들의 소망을 이룰수 없는 꿈으로만 여기였다.

그러던 어느날 이른아침 그들은 뜻밖의 일에 접하게 되였다. 위대한 장군님께서 흰눈덮인 험한 령들을 넘어 광산을 찾으신것이였다. 그날로 말하면 위대한 장군님께서 자강도에 대한 현지지도를 마치시고 평양으로 떠나신지 며칠밖에 되지 않는 때였다.

그런데 어쩌면 멀고 험한 여기까지 그리도 빨리 오실수 있단 말인가?!…

꿈 아닌 현실앞에서 광산사람들은 두눈을 비비고 또 비비였다.

꿈결에도 뵙고싶던 위대한 장군님께서 해빛같이 환한 미소를 지으시며 차에서 내리시는것을 뵈온 광산일군들은 《장군님! 이렇게 추운 날에 우리 광산로동계급을 찾아주시니 정말…》하면서 감격의 눈물을 흘리였다.

위대한 장군님께서는 광산지구에 들어서니 정신이 번쩍 든다고, 광산전경만 보아도 일군들과 로동자들이 많은 일을 하였다는것을 알수 있다고 하시면서 못내 기뻐하시였다.

일군들은 너무도 격동되여 위대한 장군님을 만나뵈오면 꼭 드리려고 했던 인사말도 미처 올리지 못하였다. 그때 한 수행일군이 그들에게 위대한 장군님께서 자강도에 대한 현지지도를 마치시고 평양으로 올라가셨다가 다시 차를 돌려세우시여 이 머나먼 곳까지 오시였다고 알려주었다.

광산일군들의 가슴은 불덩이를 안은듯 달아올랐다.

위대한 장군님께서는 격정에 싸인 광산일군들을 정답게 바라보시며 자신께서는 일을 많이 한 광산일군들과 로동계급이 보고싶어서 왔다고, 며칠전에 자강도에 왔다가 이 광산을 돌아보지 못하고 간것이 마음에 걸려 다시 왔다고 교시하시였다.

그러시면서 광산이 조국의 최북단에 자리잡고있기때문에 한번 온다는것이 쉽지는 않지만 이곳 로동계급이 기다릴것 같아 평양에서 다시 길을 돌려세워 왔다고 다정히 교시하시였다.

순간 광산의 일군들도, 동행한 일군들도 솟구치는 격정을 누를길 없어 세차게 가슴을 들먹이였다.

무릇 인간은 정에 살며 그리움에 산다고 한다. 하지만 나라의 령도자가 한 광산의 로동자들을 만나보시려 불같은 사랑과 그리움을 안고 수천리 눈보라길을 되돌아온 이야기가 력사의 그 어느 갈피에 새겨져있던가.

그날 위대한 장군님께서는 오랜 시간에 걸쳐 광산의 여러곳을 돌아보시면서 이곳 로동계급의 영웅적위훈에 대하여 거듭 치하해주시고 친어버이사랑과 은정을 베풀어주시였다.

어느덧 시간이 흘러 위대한 장군님께서 떠나실 시간이 되였다.

늘 마음속에 안고계신 광산의 로동계급을 직접 만나보신것이 못내 기쁘시여, 그러하실수록 그들과 헤여지는것이 아쉬우시여 차에 오르신 다음에도 오래도록 손을 흔들어주신 위대한 장군님.

위대한 장군님께서 타신 차는 또다시 눈덮인 령길로 향하였다.

인민들을 찾아 쉬임없이 먼길을 이어가시는 위대한 장군님을 삼가 바래워드리는 광산일군들과 로동계급의 두볼로는 뜨거운것이 하염없이 흘러내리였다.

우리 장군님께서 되돌아오시였던 그날의 수천리 눈보라길,

그것은 령도자와 인민의 혼연일체의 정은 천리길도 만리길도 가를수 없다는것을 전하며 오늘도 조국력사에 길이 빛나고있다.


 [출처:류경]

추천 0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인기게시물
[제목으로 보는 노동신문] 1월 27일(수)
[사진으로 보는 노동신문] 1월 27일(수)
[사진으로 보는 노동신문] 1월 30일(토)
[성명]바이든정부는 대조선친선정책을 시급히 마련해야 한다.
[제목으로 보는 노동신문] 1월 30일(토)
[사진으로 보는 노동신문] 1월 29일(금)
력사의 분수령에서 더 높이 울린 이민위천의 선언
최근게시물
[사진으로 보는 노동신문] 2월 26일(금)
[제목으로 보는 노동신문] 2월 26일(금)
유투브로 보는 조선중앙텔레비젼 보도 2월 25일
혁명적인 사상공세로 최후승리를 앞당겨나가자
50년전에 비해서 지금의 음악은 어떻습니까?
내각전원회의 확대회의 진행
사상도 문화도 도덕도 우리의것이 제일
조선반도에서 전쟁을 방지하고 평화를 수호하기 위한 투쟁에 떨쳐나서자!
위대한 승리와 변혁에로 이끄시는 탁월한 령도
조선로동당 중앙군사위원회 제8기 제1차확대회의 진행   경애하는 김정은동지께서 확대회의 지도
[사진으로 보는 노동신문] 2월 25일(목)
[제목으로 보는 노동신문] 2월 25일(목)
Copyright ⓒ 2000-2021 KANCC(Korean American National Coordinating Council). All rights reserved.
E-mail:  :  webmaster@kancc.or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