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론평]일본의 철면피한 추태가 가져올 후과 > 새 소식

본문 바로가기

본회는 동포들의 북에 대한 이해와 판단을 돕고자 북녘 매체들의 글을 "있는 그대로" 소개합니다. 이 글들이 본회의 입장을 대신하는 것은 아님을 공지합니다. 

 
새 소식

국제 | [론평]일본의 철면피한 추태가 가져올 후과

페이지 정보

작성자 편집국 작성일20-10-15 16:08 댓글0건

본문

론평

일본의 철면피한 추태가 가져올 후과

 

(평양 10월 15일발 조선중앙통신)

 

일본이 과거범죄를 가리우기 위해 무던히도 애를 쓰고있다.

 

얼마전 내각관방장관이라고 하는자는 도이췰란드의 수도에 세워진 일본군성노예상을 눈에 든 가시처럼 여기면서 철거를 주장하였는가 하면 그 무슨 《국제사회의 정당한 평가를 받기 위해 노력할것》이라는 희떠운 소리까지 해댔다.

 

뒤이어 일본의 어중이떠중이단체들이 줄줄이 나서서 성노예상철거를 떠들며 항의전화를 한다 어쩐다 분주탕을 피웠다고 한다.

 

이것은 일본의 과거청산을 요구하는 국제사회에 대한 또 한차례의 정면도전으로서 절대로 묵과할수 없다.

 

일본이 진정 공정한 국제사회로부터 평화국가의 평가를 받고싶다면 자기의 법적, 도덕적의무인 과거범죄청산부터 성실히 리행해야 마땅하다.

 

그러나 일본은 오늘까지도 지난 세기에 감행한 전쟁범죄에 대한 사죄와 배상은커녕 그에 대한 인정조차 거부하고있다.

 

성노예범죄는 일본반동들이 황군의 전투력과 사기를 높여준다는 미명하에 수십만명의 녀성들을 상대로 감행한 국가조직적인 특대형반인륜범죄이다.

 

문제는 이를 한사코 부인하는 일본이 성노예피해자들을 《돈벌이를 위해 나선 자원봉사자》로 모독하고 《일본군성노예라는 표현은 사실에 반하므로 사용해서는 안된다.》는 문구까지 외교청서에 뻐젓이 박아넣었을뿐아니라 《위안부문제의 최종적이고 불가역적인 해결》을 떠들며 저들의 철면피한 행위를 정당화해나서고있는것이다.

 

여기에는 섬나라의 피묻은 과거사를 가리우고 미화분식하는것으로 그 법적, 도덕적책임에서 벗어나보려는 흉심이 깔려있다.

 

력사는 부정한다고 해서 없어지는것이 아니며 외곡한다고 하여 달라지는것도 아니다.

 

더우기 다른 민족에게서 받은 민족적멸시와 훼손당한 민족적자존심은 아무리 세월이 흘러도 절대로 잊혀지지 않는 법이다.

 

지금 일본의 과거범죄청산을 요구하는 목소리는 피해당사국들만이 아닌 세계도처에서 날로 더욱 강렬하게 울려나오고있다.

 

일본은 대세의 흐름을 똑바로 보고 경거망동하지 말아야 한다.

 

지금처럼 계속 철면피하게 놀아대다가는 국제사회의 뭇매밖에 차례질것이 없다.

 


[출처:조선중앙통신]

추천 0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인기게시물
후대들이 버림받고 오염되는 사회는 사멸한다
엘에이동포들 5.18민주항쟁 기념식과 오월문화제 진행
팔레스타인 평화 위해 엘에이 한인 연대 집회 개최
[편집국단상] 조선의 경고를 새겨들어야 한다 눈에는 눈, 이에는 이, 핵에는 핵으로, 오물에는 오물로 !!
왜 조선인민은 사회주의를 좋아하고 지키려하는가
애국을 떠난 혁명이란 있을 수 없다
국가의 주권과 안전리익을 강력한 자위력으로 지켜낼것이다/김강일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 국방성 부상 담화
최근게시물
조선에서도 과연 근로인민대중이 정치에 참여할 수 있는가
미제의 치떨리는 세균전만행은 용서못할 전범죄
민족예술을 장려하고 발전시키자
오끼나와현, 평화로운 섬에 대한 소원은 언제?
[환구시보] 포용성으로 브릭스는 활력이 넘쳐
크나큰 은덕을 노래하며 흥하는 창성
[국제칼럼] 표도르 루키아노프(Fyodor Lukyanov) - 유럽 의회 선거 결과가 우리에게 알려주는 …
미국의 RED LINE, 살인인마들을 위한 보호라인이다
《김일성전집》 증보판 제30권 출판
[내나라] 백두산지질공원에서 지질유적의 보호
[조선신보]미한의 전쟁도발에 대처한 만단한 림전태세
[KCTV 조선중앙텔레비죤 보도] 6월 12일 (수)
Copyright ⓒ 2000-2024 KANCC(Korean American National Coordinating Council). All rights reserved.
E-mail:  :  webmaster@kancc.or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