당은 언제나 인민들과 함께 > 새 소식

본문 바로가기

본회는 동포들의 북에 대한 이해와 판단을 돕고자 북녘 매체들의 글을 "있는 그대로" 소개합니다. 이 글들이 본회의 입장을 대신하는 것은 아님을 공지합니다. 

 
새 소식

북녘 | 당은 언제나 인민들과 함께

페이지 정보

작성자 편집국 작성일20-09-23 14:07 댓글0건

본문

당은 언제나 인민들과 함께

 

온 나라가 격정의 불도가니마냥 세차게 끓어번지고있다.

 

지금은 우리 인민들의 불편과 고통을 가셔주기 위한 피해복구전투가 벌어지는 전구가 바로 우리 당이 전력을 투하해야 할 최전선이라고 하시며 수도의 당원들과 인민군장병들을 여러 지역의 복구전구에로 불러주신 경애하는 원수님,

 

인민에 대한 우리 원수님의 열화같은 사랑을 심장마다에 새겨안고 수도의 당원들과 인민군장병들 아니 온 나라가 산악같이 일떠섰다.

 

어려울 때 수도의 인민들이 힘들어하는 지방인민들을 성심성의로 부축하고 고무격려하는것이 또 하나의 자랑스러운 국풍으로 되고 피해지역 인민들을 위해 온 나라가 떨쳐나서는 우리 조국.

 

뜨거운 눈물없이는 대할수 없는 이 땅의 가슴벅찬 현실을 긍지높이 바라보며 전체 인민과 인민군장병들은 인민에 대한 멸사복무를 자기의 존재방식으로 하고있는 어머니 우리 당의 참모습을 더욱 심장깊이 새겨안고있다.

 

세상에는 나라마다 당이 있지만 우리 당처럼 인민에 대한 멸사복무를 자기의 존재방식으로, 자기 활동의 최고원칙으로 내세우고있는 당은 없다.

 

우리 당에 있어서 인민의 요구와 의사는 모든 로선과 정책작성의 출발점이고 절대적기준이다.

 

조선로동당의 진모습은 당이 꾸려놓은 조국의 모습에 있고 언제나 행복에 겨워있는 인민의 모습에 있다.

 

좋을 때나 어려울 때나 인민을 먼저 찾는 당의 모습은 변함이 없고 비가 오나 눈이 오나 당을 어머니라 부르는 인민의 진심도 변색이 없다. 당은 인민을 자기의 유일한 힘으로, 생명으로 여기고 인민은 당을 어머니로, 운명으로 믿고 따르는 바로 여기에 주체조선의 불패성의 원천이 있다.

 

경애하는 최고령도자 김정은동지께서는 다음과 같이 말씀하시였다.

 

《우리 당은 당을 진심으로 따르는 인민의 마음을 혁명의 제일재부로 소중히 간직할것이며 용감하고 슬기롭고 아름다운 우리 인민을 위하여 만짐을 지고 가시밭도 헤치며 미래의 휘황한 모든것을 당겨올것입니다.》


조선로동당의 존재방식이며 혁명적당풍인 인민에 대한 멸사복무는 인민의 요구와 리익을 실현하는것을 최대의 중대사로 내세우고 인민을 위해서는 천만금의 재부도 아끼지 않는 인민에 대한 끝없는 사랑이고 헌신이다.

 

모든것을 삼켜버리고 날려보내는 큰물과 태풍이 아무리 련이어 들이닥쳐도 우리 당은 열화같은 사랑과 헌신으로 온 나라 천만아들딸들의 운명도 미래도 굳건히 지켜주고있다. 그 사랑, 그 헌신이야말로 이 세상 전부와도 바꿀수 없는 우리 인민의 위대한 생활, 아름다운 세월을 낳는 귀중한 원천이고 자양이다.

 

인민들이 어렵고 힘들 때 그들속에 깊이 들어가 고락을 같이하면서 힘과 용기를 주고 성심성의로 도와주는것이 우리 당이 응당 해야 할 최우선과업중의 하나이다. 기쁠 때도 힘들 때도 언제나 인민들과 함께 있는 당중앙위원회가 되여야 한다.

 

바로 이것이 우리 원수님께서 지니신 숭고한 인민사랑의 뜻이다.

 

기쁠 때도 힘들 때도 언제나 인민들과 함께!

 

천만식솔의 마지막 한사람까지 다 품어안아 시련의 난파도속에서 굳건히 지켜주시려는 경애하는 원수님의 따뜻한 정을 매일, 매 시각 가슴뜨겁게 절감하며 이 땅에 사는 누구나 눈시울을 적시고있다.

 

돌이켜보면 뜻밖에 큰 재앙이 덮쳐들 때마다 인민이 당한 상실의 아픔을 가셔주고 새 생활의 기쁨을 안겨준것은 우리 당의 따스한 손길이였다. 자연의 횡포한 광란으로 정든 집과 재산은 물론 혈육들까지 잃고 한지에 나앉았던 사람들이 우리 당의 위대한 사랑에 떠받들려 행복의 보금자리의 주인공들로 된 가슴뜨거운 사연들이 이 땅에 얼마나 무수히 새겨졌던가.

 

오늘도 잊을수가 없다.

 

주체103(2014)년 4월 준공을 앞둔 송도원국제소년단야영소를 돌아보시며 《세상에 부럼없어라!》는 정말 좋은 구호이라고 자신의 심중을 터치시던 경애하는 원수님의 그날의 뜻깊은 말씀을.

 

우리 어린이들과 인민들을 세상에 부럼없이 잘살게 하여 그들의 행복의 웃음소리, 로동당만세소리가 높이 울려퍼지게 하자는것이 우리 당의 결심이고 의지이라고, 구호 《세상에 부럼없어라!》를 생각하면 어려운 일도 웃으며 하게 된다고.

 

얼마나 가슴뜨거운 말씀인가. 이런 숭고한 뜻을 안으시고 끝없이 새겨가시는 우리 원수님의 무한한 헌신의 자욱우에 인민의 웃음꽃이 활짝 피여나고있다.

 

언제인가 그이께서는 우리 인민들은 지금까지 적들과 맞서있는 어려운 조건에서 긴장한 투쟁을 벌리면서 사회주의를 건설하느라 언제 한번 풍족한 생활을 마음껏 누려보지 못하였다고 하시며 우리는 당에 모든것을 의탁하고 당과 함께 온갖 시련과 난관을 헤쳐온 우리 인민들에게 하루빨리 세상에 부럼없는 유족하고 행복한 생활을 마련해주어야 한다고 뜨겁게 말씀하시였다.

 

자신께서는 세상에 대고 우리 인민이 제일 위대한 인민이라는것을 자랑하고싶다고 하시며 이런 훌륭한 인민을 위하여 불타는 강도 서슴없이 건느고 험한 가시밭도 웃으며 헤쳐나가는 인민의 수호자, 인민의 참된 복무자가 되실 불같은 의지를 천명하신분, 일군들에게도 장군님께서 하늘처럼 여기신 우리 인민을 장군님의 영상으로 새겨안고 인민을 위한 일에 한몸바쳐야 하며 거기에서 가장 큰 기쁨과 보람을 느끼는 인민의 참된 복무자가 되여야 한다고 간곡히 가르치신분이 우리 원수님이시다.

 

수령에 대한 일편단심을 대를 이어 간직하고있는 충직한 인민, 슬기와 재능, 근면성과 정신력이 뛰여난 우리 인민들에게 끝없는 행복만을 안겨주고싶은 마음으로 가슴 불태우시는 우리 원수님이시기에 인민은 자나깨나 그이를 그리는것이고 그 뜨거운 정의 세계로 우리의 혼연일체는 나날이 굳건해지고있는것이다.

 

그대는 어머니, 이 성스러운 부름속에는 세월의 눈비바람 다 막아주고 운명도 미래도 다 맡아안아주며 사소한 헛갈림도 없이 곧바른 한길로 나아가도록 손잡아 이끌어주는 위대한 조선로동당에 대한 우리 인민의 다함없는 감사의 정이 뜨겁게 맥박치고있다.

 

경애하는 원수님께서 계시여 자기들의 삶도 행복도, 아름다운 희망도 있기에 이 나라 인민은 그 품에 운명의 피줄기를 잇고 산다. 당의 품을 진정한 어머니품으로 여기고 자기들의 운명과 미래를 전적으로 의탁하고있으며 당의 믿음과 사랑에 보답하기 위하여 충성을 다하고있다.

 

자신의 모든것을 깡그리 다 바쳐 인민의 행복을 주렁지우시고 거기에서 더없는 희열과 보람을 느끼시는 우리 원수님,

 

이 세상 제일로 인민을 사랑하시며 뜨거운 진정을 바쳐가시는 그이께서 계시여 우리 사는 이 땅에는 언제나 따스한 봄날만 있고 우리의 앞날은 해빛처럼 밝고 눈부시다.

 

본사기자 허영민


[출처: 로동신문]

추천 0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인기게시물
김성 유엔주재 조선대사, 75차 유엔총회 기조연설(전문)
사랑의 힘으로 세상을 바꾸는 사람들
Democratic Peoples Republic of Korea Chair of Delegation Ad…
수도의 관문 순안지구에 펼쳐진 새집들이경사
《세기와 더불어》는 민족의 보물이다.
유투브로 보는 조선중앙텔레비젼 보도 10월 5일(월)
태풍이 휩쓴 땅에 《폭풍》이 분다
최근게시물
섬나라족속들의 조선학교차별놀음은 절대로 용납될수 없다
전쟁부나비들의 가소로운 망동
고마움의 인사를 우리 원수님께!
이소프의 우화를 떠올리는 리유
[사진으로 보는 노동신문] 10월 27일(화)
[제목으로 보는 노동신문] 10월 27일(화)
유투브로 보는 조선중앙텔레비젼 보도 10월 26일(월)
주체철학에 대한 옳바른 관점과 리해를 가질데 대하여
군민대단결의 강위력한 힘이 있기에
피로써 맺어진 전투적우의
노래 《사회주의전진가》에 맥박치는 계속혁신, 계속전진의 기상
[사설] 당조직들의 역할을 높여 80일전투목표를 빛나게 달성하자
Copyright ⓒ 2000-2020 KANCC(Korean American National Coordinating Council). All rights reserved.
E-mail:  :  webmaster@kancc.or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