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 김영남, “동양예의지국, 우리 민족의 긍지” > 새 소식

본문 바로가기

본회는 동포들의 북에 대한 이해와 판단을 돕고자 북녘 매체들의 글을 "있는 그대로" 소개합니다. 이 글들이 본회의 입장을 대신하는 것은 아님을 공지합니다. 

 
새 소식

통일 | 북 김영남, “동양예의지국, 우리 민족의 긍지”

페이지 정보

작성자 편집국 작성일18-02-09 06:29 댓글0건

본문

북 김영남, “동양예의지국, 우리 민족의 긍지”

(추가) 김여정 등 고위급 대표단, KTX타고 평창 도착

 

인천=공동취재단/조정훈 기자 

 

 

▲ 김영남 최고인민회의 상임위원장을 단장으로 한 북한 고위급 대표단이 9일 오후 인천국제공항에 도착해 조명균 통일부 장관 등의 영접을 받았다. [사진제공 - 청와대]

 

북한 김영남 최고인민회의 상임위원장은 “동양예의지국은 우리 민족의 긍지”라고, 마중 나온 조명균 통일부 장관에게 화답했다.

 

김영남 최고인민회의 상임위원장과 김여정 당 제1부부장, 최휘 국가체육지도위원회 위원장, 리선권 조국평화통일위원회(조평통) 위원장 등 북한 고위급 대표단이 9일 오후 1시 47분경 인천국제공항을 통해 방남했다.

 

김정은 국무위원장의 전용기인 ‘참매-1호’에서 내린 김 상임위원장 등은 마중나온 조명균 통일부 장관, 천해성 통일부 차관, 남관표 청와대 국가안보실 2차장과 첫 인사를 나눴다.

 

조 장관은 “안녕하십니까”라고 인사를 건냈고, 김 상임위원장은 “고맙습니다”라고 답했다. 김여정 당 제1부부장은 김 상임위원장 뒤에 걸어왔으며, 고위급 대표단은 인천공항 VIP 접견실 ‘3무궁화’에서 남측 일행과 담소를 나눴다.

 

   

▲ 조명균 통일부 장관이 김영남 상임위원장과 악수하고 있다. [사진제공 - 청와대]

 

접견실 의자에 앉는 과정에서 김 위원장이 김 제1부부장에게 상석을 권하는 모습이 보였으며, 김 제1부부장은 “괜찮습니다”라고 자리를 양보하는 장면이 TV에 잡혔다.

 

조 장관은 “요 며칠전까지는 좀 추웠다. 그런데 북측에서 이렇게 귀한 손님들이 오신다고 하니까 날씨도 거기 맞춰서 이렇게 따뜻하게 변한 것 같다”고 말했다.

 

이에 김 상임위원장은 “예전에도 우리 동양예의지국으로서 잘 알려져 있는 그런 나라”라며 “이것도 우리의 긍지 하나라고 생각된다”고 화답했다.

 

김 상임위원장은 첫 방남임에도 시종일관 여유있는 모습이었다. 접견실에 앉아 “담배 한 대 필까”라고 말하거나, “그림만 봐도 누가 남측 인사고 누가 북측에서 온 손님인가 하는 것을 잘 알겠구만”이라고 농담을 건넸다.

 

김여정 당 제1부부장은 계속 미소를 지었으며, 이동 과정에서 김성혜 조평통 부장이 김 제1부부장을 챙기는 모습도 보였다.

 

   

▲ KTX를 타기 위해 승강장으로 향하는 북측 고위급 대표단. [사진-통일뉴스]

 

   

▲ 김여정 당 제1부부장이 KTX 탑승장으로 가고 있다. [사진-통일뉴스]

 

   

▲ 공항 귀빈실에서 환담을 나눈 북한 고위급 대표단은 인천국제공항역을 거쳐 KTX 편으로 진부역에 도착했다. [사진제공 - 청와대]

 

약 5분 동안 접견실에 머문 북측 고위급 대표단 일행은 공항 귀빈실에서 나와 남측이 준비한 승용차에 나눠탄 뒤 인천국제공항역으로 이동해 평창 행 KTX로 갈아탔다. 오후 2시 33분 출발한 KTX 열차는 서울역에 정차, 정세균 국회의장 등 평창 올림픽 개막식 참가자 3백여 명이 탑승했다.

 

이어 오후 4시 50분경 KTX 열차는 평창 진부역에 도착했다. 북한 헌법 상 국가수반인 김영남 상임위원장은 문재인 대통령이 주최하는 각국 정상 참석 리셉션에 참석한다.

 

북측 고위급 대표단은 이날 오후 평창 동계올림픽 개막식에 참가해 문재인 대통령, 마이크 펜스 미국 부통령, 아베 신조 일본 총리, 한정 중국 공산당 정치국 상무위원 등과 조우하게 된다. 10일 문재인 대통령과 오찬을 함께 할 예정이다.

 

[출처: 통일뉴스]

추천 0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인기게시물
평창올림픽을 기어코 망하게 하려는 미국정부
[평창올림픽소식 2]북한 예술단 서울 공연 관람 경쟁률 ‘468대 1’
북 최고지도자와 김영남상임위원장의 눈물
개성시에서 겨울철농민휴양 시작
[연재 212] 미국의 속심이 폭로된 펜스의 망동
아! 잊지 마시라 김영남위원장의 저 뜨거운 눈물을
평창올림픽: ‘펜스아베‘(외세)와 준표(자유한국당)가 함께 부르는 이상한 ‘앙상블’
최근게시물
북측은 북미대화 제의를 거절한 것이지 북미대화를 합의 한 적이 없다.
[평창올림픽소식 25] 《북받쳐오르는 가슴 뭉클함, 이게 〈통일〉인가》
일본의 반인륜적 성노예범죄는 시효가 없다
북한의 평화 메시지를 어찌 볼 것인가
"폭제의 핵을 길들이는 강력한 정의의 보검"
북의 인민정권 창설 71년을 돌아본다
[사진으로 보는 노동신문] 2월 23일(금)
[제목으로 보는 노동신문] 2월 23일(금)
삼지연관현악단의 선곡에 대하여 문예동중앙 김정수위원장에게서 듣다
올림픽정신마저 훼손시킨 미국의 흉악한 실체
[성명] 북 김영철부위원장 대표단 파견을 환영한다.
[동영상]유투브로 보는 조선중앙텔레비젼 보도 2월 22일(목)
Copyright ⓒ 2000-2018 KANCC(Korean American National Coordinating Council). All rights reserved.
E-mail:  :  webmaster@kancc.or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