농협전산망 사건도 조작되었다. > 새 소식

본문 바로가기

본회는 동포들의 북에 대한 이해와 판단을 돕고자 북녘 매체들의 글을 "있는 그대로" 소개합니다. 이 글들이 본회의 입장을 대신하는 것은 아님을 공지합니다. 

 
새 소식

남녘 | 농협전산망 사건도 조작되었다.

페이지 정보

작성자 편집국 작성일17-12-30 15:26 댓글0건

본문

농협전산망 사건도 조작되었다. 

 

윤현일 기자

 

워너크라이 사건이 증거없이 북소행이라 했듯이 이명박은 2011년도 일어난 농협전산망 사건도 증거없이 북소행이라 몰아갔다.

 

농협전산망 사건은 2011년 4월 13일 이명박정부때 해외 원전수주 과정에서 아랍에미리트연합(UAE) 정부로부터 받은 상금 50만달러(약 5억5000만원)를 입금도 되기 전에 농협이 미리 매입해 이명박 계좌로 송금하고 기록이 지워진 사건이다.

 

농협전산망 사건으로 약 보름만에 모든 전산자료들을 복구하였으나 유독 1건인 이명박 계좌기록 사건만 복구하지 못했다. 아니 복구하지 않았다. 처음부터 검찰측은 북 소행이라 밝혔으나 농협조사측은 반박하며 내부 전문가의 사이버 테러라고 발표하였다.

 

실지로 이 사건은 서버의 파일시스템을 고장 내 전산 장애가 발생하였다. 이것은 해킹보다 내부에서 고의적인 장애유발이라는 전문가들의 의견도 있었다. 그래서 일각에서는 이명박의 돈세탁을 위한 자작극이라는 여론도 있었다. 그러나 검찰은 서둘러 북소행이라고 강력하게 몰고갔으며 농협조사측은 버티지 못하고 북소행이라고 번복 발표하였다.

 

공직자법에 따르면 해외에서 받은 금품을 신고해야 하는데 이를 피하기 위해 농협 청와대 지점을 통해 현금화했다. 노무현 정부때는 국민은행이 청와대의 주거래은행이었으나 이명박 정부가 들어서면서 농협 청와대지점으로 변경하였다. 이는 농협중앙회 회장이 이명박 최측근이라서 농협으로 바꾼 것이다. 이때부터 이명박은 농협을 통해 돈세탁을 하려고 미리부터 계획된 것이다. 사실상 농협 청와대 지점은 이명박의 개인금고나 마찬가지였다. 

 

농협중앙회 회장은 최원병이며 그는 이명박의 포항동지고 5년 후배다. 최원병은 이명박 대선때 최측근으로 활동했으며 2007년도 농협중앙회 회장이 되었다. 2011년도 농협전산망 사건으로 농협 전무이사는 징계를 받고 물러났으나 최고책임자인 최원병은 징계를 면하고 오히려 이명박의 돈세탁을 도운 숨은 공로자가 되어 농협중앙회 회장직을 연임하였다.

 

임종석비서실장이 아랍에미리트연합(UAE)를 방문한 이유에 대해 한참 시끌벅적하다. 자유한국당에서 연일 시비를 걸다가 갑자기 꿀먹은 벙어리처럼 더 이상 거론하지 않고 있다. 임실장의 아랍에미리트 방문 내막에 대해 파헤칠수록 이명박의 비리가 드러나기 때문이다.

 

농협전산망 사건은 이명박은 원전을 지어주겠다 하고 뒷돈 50만달러를 받았고 이를 착복하기 위해 농협 최원병은 이명박의 돈세탁을 위해 자작극을 벌이며 도와주려고 자작극을 한 것이라는 의혹이 제기된 것이다.  결국 농협전산망 사건은 북의 소행이 아니라 조작된 사건이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북소행이라고 몰고갔다.

 

이명박은 임기내내 일어난 사건은 무조건, 맹목적으로 북소행이라고 몰았다. 천안함사건도 그러하다. 이제라도 원전수주 내막과 이면계약 그리고 이명박의 착복등 모든 사실을 낱낱이 밝혀야 한다. 농협전산망사건까지 재조사해야한다고 네티즌들은 말하고 있다. 이제 진실을 밝혀야 한다. 적폐세력의 왕주범 이명박을 조사해야 한다. 

 

미국도 워너크라이 사건에 대해 증거없이 북소행이라고 했듯이 이명박도 증거없이 농협전산망사건도 북 소행이라고 했다. 증거없이 죄를 뒤집어 씌우는 나쁜 행동은 벌을 받는다는 평범한 진리가 통하는 사회가 하루빨리 되어야 한다.

 

추천 0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인기게시물
이제 북미간의 대결이 끝났다.
김영철부위원장은 친서외 다른 것도 전달하였다.
[시] 판문점 역사
북에게 긴급 요청한 트럼프대통령의 편지
<시론> 지도자를 높이 모시고 앞으로 나아가는 것은 우리민족의 특기할 자랑이다.
[사진] 평양의 아름다운 초여름 풍경
[시] 조미 역사
최근게시물
<현지대담> "막상 간다고 생각하니 두려워요." 북송소식 기다리는 김련희 여성
세계 정상에 우뚝선​​ 북의 교예​​
[북한과학오늘] 남북경협의 미래, 경소마그네시아 제품 개발과 금속마그네슘
강건 혁명열사 생일 100돌기념 중앙보고회 진행
북, 북의 보건제도는 "우리식 사회주의의 우월성의 상징"
북, 정신 못차린 통일부의 민망한 행태 비난
허용 안되는 배신
[사진으로 보는 노동신문] 6월 22일(금)
[제목으로 보는 노동신문] 6월 23일(토)
[연재222] <북-남정상회담> <조-미정상회담>
평양의 볼거리, 먹거리 2
북, "통일문제를 우리 민족끼리 해결해나가야 한다"고 강조
Copyright ⓒ 2000-2018 KANCC(Korean American National Coordinating Council). All rights reserved.
E-mail:  :  webmaster@kancc.or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