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선과 미국의 차이 > 회원마당

본문 바로가기
회원마당

조선과 미국의 차이

페이지 정보

작성자 편집국 작성일20-06-07 13:10 댓글0건

본문

 

조선과 미국의 차이

 

 

 

견제와 균형이라는 미국식 "민주주의"원칙은 한마디로 "불신의 원칙"이다. 바로 <오케이목장의 결투> 방식이다. 까불면 쏜다는 것이다.

  

 

신뢰할데라고는 없는 양아치들이 모여, 서로 믿지 않고 불신하니까. 서로 감시하고 견제하고 대결하고 대립하고 중상, 비방함으로써 한놈만의 독식을 막자는 방식의 막돼먹은 정치원리인데, 이게 남괴가 종교처럼 숭배하는 정치리념이 되였다.

 

  

그러나 부도덕의 사회에서 결국은 가장 힘센 깡패조직인 그림자정부와 자본의 철저한 독식체제가 인간들을 지배하게 된다. 그 결과가 미-유대자본과 그 사냥개 미제이며, 그 지배를 받는 미제세상이다.

 

  

조선의 인덕정치, 신뢰와 의리와 사랑의 도덕정치, 이민위천의 정치, 하나는 전체를 전체는 하나를 위하는 일심단결의 정치는 이와는 정반대의 도덕적정치이며, 력사상 유일하게 성공한 인민민주주의이다.

  

 

"웃물이 맑으면 아래물이 맑다"는 도덕원칙이 량심적으로 실천된 공동체가 조선이다.

 

 

 자본주의의 기본원칙이 인간을 리기적인 존재로 규정하고 사유재산의 보호와 만인의 만인에 대한 경쟁/투쟁, 믿을 놈 하나 없어 오직 "견제와 균형" 즉 위협과 억지력, 소송과 가해로써 자본독식구조와 질서를 유지하려 하며, 리윤추구와 리기추구, 쾌락추구의 "자유"를 최상의 가치라고 선전하는데 반해서, 조선은 인간을 자주적 의식적 창의적 (=주체적)이며 존엄높은 도덕적존재로 규정한다.

  

 

결과적으로 도덕보다는 정글식 힘의 견제로써 구조를 유지하려는 자본사회 즉 양아치들 독식체제에 민주주의도 인민들의 권리(인권)도 있을 수 없지만 진정한 인민민주주의체제인 조선에서는 확고부동하게 인민이 최고의 가치이다.

 

 

조선은 바로 "사람은 마땅히 이렇게 살아야 옳다"는 것을 가르치고 보여주는 모범이며 교과서이다.

 


김웅진(재미동포)


 

[이 게시물은 편집국님에 의해 2020-06-07 13:11:40 새 소식에서 복사 됨]
추천 0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인기게시물
나라의 농업도에 펼쳐진 희한한 농기계바다   경애하는김정은동지께서 황해남도에 배려하여주신 농기계전달모임 …
[사진으로 보는 노동신문] 9월 8일(목)
[사진으로 보는 노동신문] 9월 6일(화)
[사진으로 보는 노동신문] 9월 11일(일)
[사진으로 보는 노동신문] 9월 7일(수)
[사진으로 보는 노동신문] 9월 25일(일)
[사진으로 보는 노동신문] 9월 9일(금)
최근게시물
[사진으로 보는 노동신문] 10월 5일(수)
[사진으로 보는 노동신문] 10월 4일(화)
이른 아침에 찾으신 사연
일군들속에서 글쓰기를 장려하자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 외무성 조철수 국제기구국장 담화
조선반도정세격화의 공모자 - 카나다
피비린 죄악의 대가를 기어이 받아내고야말것이다
조선로동당은 인민에 대한 믿음으로 백전백승한다
《자멸의 기폭제》
KCTV 조선중앙텔레비죤 보도(10월 3일)
현실로 된 꿈
우리의 생활, 우리의 정서가 제일
Copyright ⓒ 2000-2022 KANCC(Korean American National Coordinating Council). All rights reserved.
E-mail:  :  webmaster@kancc.or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