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 기해년 새해 아침에 부르는 노래 > 회원마당

본문 바로가기
회원마당

[시] 기해년 새해 아침에 부르는 노래

페이지 정보

작성자 편집국 작성일19-01-02 08:08 댓글0건

본문

기해년 새해 아침에 부르는 노래

 

 

백승배(미국 조국통일범민족연합회 의장)

 

 

 

 

 

해가 솟는다.

기해, 황금돼지의 해가 솟는다.

전쟁의 어두움을  걷어내고

평화, 새나라의 빛을 밝혀준

무술년 평창의 감격을 마감하고

통일조국의 벅찬 꿈을 펼쳐갈

기해, 황금돼지의 해가 솟는다

 

무술의 감격은 결코 끝난 것 아니다.

기해, 새날의 빛으로 밝히 빛나리라.

황금돈공의 결실, 돼지의 꿈으로

화해, 평화, 통일, 일치단결의 희망을 불러와

단군 자손 우리 모두, 어깨를 활짝 펴리라..

 

민족의 공동번영과 자주통일의 미래

첨예한 군사적 긴장 상태 완화, 전쟁위협의 해소

반도의 항국적 평화체제 구축을 위한 적극 협력이

힘차게 선언되었다. 겨레 아픔의 흔적 판문점에서

두 정상 두 손을 굳게 치켜 들었다.

민족의 성산 백두 정상에서,.

 

하여, 비무장 지대 죽음의 지뢰가 제거 되었다.

이미 서해 바다를 남과 북 함께 지키고 있다.

동해선 경의선 혈맥이 이어지리라.

철마가 달리리라. 만주와 시베리아를 넘어 유롭까지 달려 가리라.

하늘, 땅, 바다, 모두 열리고 있다. 북과 남 민족의 마음이 열리고 있다.

아직도 힘센자의  방해, 제국의 시위는 끝난 것 아니다.

 

그러나… 떠오르는 해와 함께 민족이 깨어나고 있다

떠오르는 기해의 밝은 해와 함께,  70년, 100년, 110여년,

잠자던 백성이, 눈을 뜨고 있다. 깨어나고 있다.

 

깨어나라. 110여년 잠자던 백의 민족아

두려워 말라, 하늘과 땅의 아들 딸들아

새날은 결코 거저 오는 것이 아니다.

솟아 오르는 공평한 해를 보고 , 하늘의 정의를 믿고

일어서는 백성에게 온다. 홍익 사상을 믿는 자에게 온다.

일어나라  백의 민족, 단군 자손아, 돼지꿈을 꾸어라.

황금돼지의 꿈을 꾸어라. 

  

(2019년 새벽에)

[이 게시물은 편집국님에 의해 2019-01-02 08:08:53 새 소식에서 복사 됨]
추천 0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인기게시물
[사진으로 보는 노동신문] 7월 18일(월)
[사진으로 보는 노동신문] 7월 17일(일) ​
[사진으로 보는 노동신문] 7월 16일(토)
북은 코로나를 물리치고 비상방역대전에서 승리하는 나라
[사진으로 보는 노동신문] 7월 27일(수) ​
[사진으로 보는 노동신문] 7월 21일(목) ​
[사진으로 보는 노동신문] 7월 15일(금) ​
최근게시물
철갑상어는 바다로, 조선은 세계로
조국해방을 위한 총공격명령
전사회적인 일치보조로 방역전황 안정향상
해마다 일떠서는 새거리들
KCTV 조선중앙텔레비죤 보도(8월 8일)
망할 징조
[사진으로 보는 노동신문] 8월 9일(화)
꿰뚫어보신 주타격방향
더욱 적극화되고있는 국제경제관계의 다극화
사회주의조국에 황금벌을 펼쳐가는 애국청년들의 헌신과 위훈/조선중앙통신사 상보
KCTV 조선중앙텔레비죤 보도(8월 7일, 8월 6일)
조선반도평화와 안전을 파괴하는 위험천만한 망동
Copyright ⓒ 2000-2022 KANCC(Korean American National Coordinating Council). All rights reserved.
E-mail:  :  webmaster@kancc.or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