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성인구를 성매매에 내몰고 동참하는 사회제도에서 인권을 운운할 자격이 있겠는가? > 자유게시판

본문 바로가기

"웹사이트 회원 가입"을 하시면 이 게시판에 글을 올리실 수 있습니다. "악성" 게시물에 대해서는 게시판 관리자가 그때그때 삭제합니다. 


자유게시판

여성인구를 성매매에 내몰고 동참하는 사회제도에서 인권을 운운할 자격이 있겠는가?

페이지 정보

작성자 한심해 작성일13-01-27 02:54 댓글2건

본문

아래 기사 인용문에 나오는 "1.07%"라는 "수치"가 제게는 "10.7%"라고 읽힙니다. 소숫점 자리를 달리하여 발표된 것은 그나마 "수치"를 아는 정부기관이기 때문이리라는 생각입니다. "성매매에 종사하는 여성 인구"라고 했지만 그런 여성 인구를 그런 데로 내모는 "남성 인구" 그리고 "사회제도"에 대해 "수치"스러운 각종 "수치"를 더 밝혀야 하리라고 봅니다.

주간경향은 최근호에서 여성가족부의 성매매 실태조사를 인용, 한국에서 성매매에 종사하는 여성 수는 전체 여성인구(통계청 2013년 장래인구추계 기준 2508만7000여명)의 1.07%인 27만 명에 달하는 것 알려졌다고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27만 명’의 출처는 2007년 여성부의 성매매 실태조사로 당시 여성부는 전업형 성매매 업소(집결지)에서 일하는 숫자를 3644명, 겸업형 성매매 업소(단란주점 등)에 있는 여성을 약 14만7000명, 인터넷 성매매나 기타 방식의 성매매를 하는 여성을 약 11만8000명으로 추산했다.

여성부는 3년이 지난 2010년에는 성매매여성 수를 약 14만2000명으로 추산했지만, 이 조사에는 인터넷 성매매, 변종 성매매, 해외 성매매 여성 숫자는 포함되지 않았다.

주간경향은 이어 외국의 성매매 여성 종사자 수도 전했다.

이에 따르면 유럽에서 성매매 종사자의 비율이 가장 높은 곳은 독일이었다(성매매 이주여성의 건강권을 옹호하는 단체 TAMPEP의 2009년 통계). 독일에는 약 40만 명이 성매매에 종사하고 있으며, 이는 전체 인구 대비 0.49%에 해당한다.

성매매 집결지를 금지한 대신 개인적 성매매를 합법화한 영국·이탈리아·프랑스의 성매매 종사자 규모는 인구 대비 비율로 0.045~0.127%였다. 성구매자에 한해서만 불법화한 스웨덴과 노르웨이의 성매매 종사자 비율은 약 0.007~0.066%로 나타났다.
추천 2

댓글목록

멋진인생님의 댓글

멋진인생 작성일

역시 재미동포전국연합회 사이트는 내운명이야~!!!!

멋진인생님의 댓글

멋진인생 작성일

유럽권은 그야말로 좇됐당~!!!! ㅡㅡ;;;;;; 왜? 난민들까지 추가로 포함되었잖어~!!! ㅡㅡ;;;;;;

인기게시물
[사진으로 보는 로동신문] 4월 27일 (토)
우주과학기술목표달성을 위한 연구와 교류활동 심화
강국의 첫째 징표, 강국건설의 선결조건은 인민의 도도한 정신력
엘에이와 뉴욕에서 < 소리여 모여라 > 다큐영화 관계자들과의 간담회 진행
故 김기남동지의 장의식을 본 후기
엘에이동포들 5.18민주항쟁 기념식과 오월문화제 진행
재일조선인평화통일협회 간사회를 열고 조직을 해산
최근게시물
제국주의는 쇠퇴몰락의 운명에서 절대로 벗어날수 없다
[로동신문사설]당대회결정관철의 성과로 빛날 전원회의에서 올해의 상반년사업을 떳떳이 총화하자
[사진으로 보는 로동신문] 5월 26일 (일)
국가의 주권과 안전리익을 강력한 자위력으로 지켜낼것이다/김강일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 국방성 부상 담화
사회주의애국운동의 거세찬 불길은 우리 인민의 열렬한 충의심의 분출 강조
김정은위원장의 혁명사상으로 무장할 것을 강조
사리원시 문현농장에서도 새집들이 경사
애국의 한길을 꿋꿋이 이어가는 주체형의 해외교포조직
후꾸시마핵참사가 고발하는 반인류적인 범죄와 흉계(2)
[조선신보] 애국의 기치아래 단결하는것은 우리 총련의 영원한 승리의 담보입니다
〈사회주의전면적발전의 시대 ③〉재일동포들의 자애롭고 믿음직한 보호자
[사진으로 보는 로동신문] 5월 25일 (토)
Copyright ⓒ 2000-2024 KANCC(Korean American National Coordinating Council). All rights reserved.
E-mail:  :  webmaster@kancc.or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