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평통'을 '민주평통'에 비유한 것은 기자 잘못(?) > 자유게시판

본문 바로가기

"웹사이트 회원 가입"을 하시면 이 게시판에 글을 올리실 수 있습니다. "악성" 게시물에 대해서는 게시판 관리자가 그때그때 삭제합니다. 


자유게시판

'조평통'을 '민주평통'에 비유한 것은 기자 잘못(?)

페이지 정보

작성자 통일 작성일13-06-21 02:47 댓글0건

본문

'조평통'을 '민주평통'에 비유한 것은 기자 잘못(?)
김형석 통일부 대변인, 당국회담 '급' 논란 책임전가
조정훈 기자  |  whoony@tongilnews.com

승인 2013.06.20  20:30:06

"출입기자단이 연차가 많은 기자도 있지만 적은 기자도 있다. (기자들이) 정확한 이해가 없어서 비슷하게 알 수 있는 기구를 들어서 이런 기능과 역할을, 반드시 동일한 기구와 역할은 아닌데 이정도 생각하시면 좋겠다고 말했다"

'급' 논란으로 남북 당국회담이 무산된 것과 관련, 북한 조국평화통일위원회(조평통) 서기국과 민주평화통일자문회의(민주평통) 사무처가 비슷한 기구로 보도된 것에 대해, 통일부는 기자들의 잘못으로 책임을 떠넘겼다.

김형석 통일부 대변인은 20일 오후 국회 외교통일위원회 임시회의에 출석, 조평통 서기국을 민주평통 사무처에 비유한 보도에 대해 "전혀 예상치 못한 오해와 혼선"이라고 말했다

김형석 대변인은 "출입기자들에게 설명하는 과정에서 예시를 든 사항이 전혀 예상치 못한 오해와 혼선, 논란을 초래한 점에 대해서 매우 송구스럽다"며 "당초 조평통 서기국의 기능과 위상에 대해서 설명하지 않았다"고 말했다.

그리고 "일부 기자분이 '조평통 서기국과 민주평통 사무처가 같다는 것이냐'는 질문에 '그것은 아니다. 그것과 유사한 기능을 하니까 그정도로 생각하면 좋겠다'고 말했다"고 말했다.

하지만, 이날 김형석 대변인의 발언은 당국회담 무산 이후 통일부 출입기자들에게 설명한 것과 배치된다.

지난 11일 오후 당국회담 무산 발표 직후, 김형석 대변인은 '통일부 당국자'라는 이름으로 "장관은 이름만 장관이 아니고 장관이라는 급이 있다"며 "그런 것을 봤을 때 (조평통 서기국장은) 장관이 상대가 아니다. 조평통에는 위원장도 있고, 부위원장도 있는데 사무국 국장인데. 민주평통에도 보면 사무처가 있지않냐"고 먼저 조평통 서기국을 민주평통 사무처에 비유했다.

그리고 뒤이어 12일 오후에도 '당국자'라는 이름으로 김 대변인은 "조평통은 성격을 알거다. 성격을 놓고 보면 반관반민이라고 하는데, 그걸 공식적 당국이냐고 보는 것에 대해서는 문제제기도 할 수 있다"고 말했다.

이어 "조평통 서기국이라는 것은 조평통 위원장이 있고 부위원장이 있다. 그것을 바로 1:1은 아니지만 민주평통도 거기에 위원장, 부위원장 등 그 분들 활동을 도와주는 게 사무처아니냐? 그 정도의 권능과 그런 역할을 하는 기구다. (조평통 서기국장은) 그 기구의 장이라는 것이다. 그럴때 과연 통일부 장관 상대로 걸맞느냐"라고 거듭 설명했다.

이에 기자들의 '조평통과 민주평통' 비유 적절여부에 대한 질문에도 김 대변인은 "민주평통 밑에 사무처의 위상과 역할을 알지않느냐. 그걸 조평통 서기국이 하는거다. 그런 위상과 역할을 한다는 것"이라고 말했다.

심지어 김 대변인은 이례적으로 '북한 권력기구도'를 들고 나와, 기자들에게 북한 당 정치국 후보위원이 장관급에 해당된다는 식으로 설명하기도 했다.

즉, 당국회담 무산 직후부터 현재까지 김형석 대변인은 조평통 서기국의 위상과 역할을 민주평통 사무처와 비슷한 것으로 설명해왔지만, 의원들 앞에서는 기자들이 무지한 탓으로 돌린 것이다.

그러면서 이날 김 대변인은 "해당 기사는 봤다. 그 기자분과 이야기해서 그런 취지가 동률로 비유한 것이 아니고 유사한 기능으로 한 것이니까라고 그 뒤에 설명했지만 설명이 기사에 반영되지 않은 점은 송구스럽다"고 말했다.

류길재 통일부 장관도 이날 국회에서 "조평통 서기국과 민주평통 사무처를 같은 기구로 당국자가 이야기한 것이 아니고 언론에게 조평통 서기국을 설명하기 위해서 조평통이라는 조직 속에서 서기국이 어떤 기능을 하는가를 설명하기 위해서 적절한 비유로서 민주평통 사무처를 든 것으로 안다"고 말했다.

그리고 "그 내용을 들은 일부 언론에서 그것을 마치 우리 당국자가 조평통 서기국이 민주평통 사무처와 같은 것이다라고 설명한 것으로 와전된 것으로 이해하고 있다"며 '급' 논란을 언론탓으로 돌렸다.

이에 임수경 민주당 의원이 "정정보도나 반론보도를 요청할 것이냐"는 질문에 김 대변인은 "또 한번 저희가 출입기자단과 해당 기자에게 설명하겠다"고 답했다.

'급' 논란에 대해 앞서 지난 17일 국회 외교통일위원회 회의에서 홍익표 의원은 "이렇게 사실관계가 정확치 않기 때문에 자꾸 우리가 북측에 불필요하게 공격을 받고 남쪽에서도 서로 간에 오해가 생기고 공격받고 통일부가 불필요하게 오해를 받고 하는 것"이라며 "원칙있는 회담을 하겠다고 하니 이제 스스로 족쇄에 걸렸기 때문에 앞으로...통전부장이나 최소한 정치국 후보위원급이 안 나오면 통일부 장관은 회담 못하겠다"고 꼬집었다.

<저작권자 © 통일뉴스
추천 0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인기게시물
[KCTV 조선중앙텔레비죤 보도] 6월 30일 (일)
DISBAND NATO!! 세계반제동시투쟁성명(7/7/2024)
[단상]조로정상회담을 지켜본 재미동포들의 목소리 6
[화첩] 백두풍경
[단상]조로정상회담을 지켜본 재미동포들의 목소리 5
제재를 뚫고 솟구쳐오른 조선의 오늘
[번역본]러시아 철학자 두긴의 조로관계에 대하여- 러시아가 필요로하는 조선의 주체사상
최근게시물
[사진으로 보는 로동신문] 7월 25일 (목)
미국의 반테러전의 산물은 인도주의위기를 몰아온 피난민사태
산산이 깨여져나간 미제의 《강대성》의 신화
문덕군 립석농장에서 새집들이 경사/ 력포구역 소신남새농장 주민들의 감동
〈강동종합온실농장을 찾아서(하)〉남새수확의 기쁨, 근로자들의 보람찬 로동생활
[민주조선]우리 당의 령도는 과학이며 승리라고 강조
창당의 리념과 정신의 계승으로 당건설의 위대한 전성기를 열어나갈 것 강조
벨라루씨공화국 외무상 조선을 공식방문
미군 주둔 비용은 한푼도 줄수 없다.
[KCTV 조선중앙텔레비죤 보도] 7월 23일 (화)
[사진으로 보는 로동신문] 7월 24일 (수)
[조선중앙통신 론평]일본의 해외파병은 재침을 위한 전주곡
Copyright ⓒ 2000-2024 KANCC(Korean American National Coordinating Council). All rights reserved.
E-mail:  :  webmaster@kancc.or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