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미디가 따로 없다 > 자유게시판

본문 바로가기

"웹사이트 회원 가입"을 하시면 이 게시판에 글을 올리실 수 있습니다. "악성" 게시물에 대해서는 게시판 관리자가 그때그때 삭제합니다. 


자유게시판

코미디가 따로 없다

페이지 정보

작성자 고은성 작성일22-01-11 04:40 댓글0건

본문

 

 연극이든 영화든 드라마든 사람을 울리는 것보다 웃기는 것이 훨씬 더 어렵다. 그래서 코미디는 관객들에게 기대 이상의 웃음을 선사하기 위해 꽤나 많은 고민을 해야 한다.

어떤 코미디는 재치있는 대사들로, 어떤 코미디는 배우가 몸 사리지 않고 내던지는 엉뚱한 행동으로 웃음을 자아내며, 또 어떤 코미디는 어처구니없는 상황을 만들어 관객을 실소하게 만든다.

헌데 요즘 한국의 국힘판 대선 드라마가 별로 고민도 없이 관객들의 실소를 자아낸다.

그 동안 극한 충돌을 이어온 국힘의 윤석열 대선 후보와 이준석 대표.

윤석열과 이준석은 진짜 막장 드라마를 펼치고 기싸움을 하였는데, 후보와 이른바 ‘윤핵관’들은 대표를 애송이라 깔보며 패싱하고, 대표라는 건 ‘니네들이 다 해라’며 선대위를 뛰쳐나와 윤이 가만히 있으면 이긴다고 조롱까지 하는 판이었다.

윤석열이 ‘윤핵관’들의 대표 사퇴요구에 “대표의 거취 문제는 제 소관 밖”이라며 모르쇠를 할 때 이준석은 ‘너 내가 주는 연습문제 풀어봐’라는 메시지를 날리며 후보를 철부지 학생 대하듯 했다.

그야말로 ‘내부 총질’, ‘산으로 가는 윤석열호’라는 비난이 나올 만도 했다는 거다.

결국 국힘이 대표를 내쫓기 위한 의원총회를 열었기에 윤과 이의 진검승부를 보는가 했는데 아뿔싸 이게 웬일인가. 윤석열과 이준석이 언제 싸웠느냐 싶게 애인을 포옹하듯 서로 부둥켜 안으며 ‘원팀’을 외치는 것을 보고 웃음이 빵 터졌다. ‘피가 물보다 진하다’고 하더니 정말 피가 같은 사람들이네.

대선을 불과 60여일 남겨두고 내홍에 시달리면서 패배감이 커지니까 서둘러 갈등 봉합에 나선 모양새인데 마치 ‘너 죽을래’하고 칼을 쳐들던 이들이 갑자기 ‘I love you’를 외치며 키스하는 것만큼이나 어이 없는 장면이다. 그러니 실소가 나올 수밖에.

구질구질한 국힘판 대선 드라마를 보니 코미디가 따로 없다는 생각이 든다.

‘내용 없는 화해’, ‘묻지마 봉합’인 탓에 곳곳에 깔린 지뢰가 언제든 터질 수 있다는 세간의 평을 보면 이런 코미디가 결코 마지막은 아닐 것이다. 과연 언제까지 국민들이 이런 싸구려 코미디를 봐야 할까.

 

 

 

#윤석열후보 #이준석대표 #국민의힘 #갈등봉합 #원팀 #코미디

추천 0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인기게시물
[사진으로 보는 노동신문] 6월 16일(목)
[사진으로 보는 노동신문] 6월 9일(목) ​
[사진으로 보는 노동신문] 6월 12일(일)
[동영상] [혁명활동소식] 조선로동당 중앙위원회 제8기 제5차전원회의 확대회의에 관한 보도
[사진으로 보는 노동신문] 6월 10일(금)
인민을 어떻게 받들어야 하는가를 다시금 새겨준 의의깊은 회의
미제는 조선전쟁의 도발자
최근게시물
자주통일의 길에 쌓아올리신 불멸의 업적
반드시 청산해야 할 미제의 문화재파괴 및 략탈행위
[론설] 위대한김정은시대는우리 인민의 반만년의 숙원이 성취되는 영광의 시대이다
72년전의 력사의 교훈을 잊지 말라
천추만대를 두고 결산해야 할 미제의 살륙만행(6)
조국통일의 근본원칙에는 그 어떤 변화도 있을수 없다
세계의 다극화를 실현하기 위한 정의의 조치
KCTV 조선중앙텔레비죤 보도(7월 3일, 7월 4일)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 외무성 대변인 반공화국적의를 로골적으로 드러낸 미국과 추종세력들을 규탄
[사진으로 보는 노동신문] 7월 4일(월)
[사진으로 보는 노동신문] 7월 3일(일)
[사설]도전과 시련이 겹쌓일수록 천백배로 강해지는 주체조선의 불가항력을 힘있게 과시하자
Copyright ⓒ 2000-2022 KANCC(Korean American National Coordinating Council). All rights reserved.
E-mail:  :  webmaster@kancc.or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