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문서답 > 자유게시판

본문 바로가기

"웹사이트 회원 가입"을 하시면 이 게시판에 글을 올리실 수 있습니다. "악성" 게시물에 대해서는 게시판 관리자가 그때그때 삭제합니다. 


자유게시판

동문서답

페이지 정보

작성자 고은성 작성일21-12-19 18:18 댓글0건

본문

 

최근 미국 주도로 민주주의 정상회의가 진행됐다. 이 회의는 미국이 자기의 가치와 이념을 기준으로 한 ‘선-악’ 구도 아래 세계를 두 진영으로 가르려 했다는 세간의 지적을 받고 있다.

회의에서 전 세계를 향해 공식 발신한 미국의 메시지는 이렇다. 미국식 가치에 따라 소위 “억압적 정책을 정당화”하려는 국가들과의 대결에 나서겠는가, 안 나서겠는가 둘 중 하나를 선택하라는 거다.

‘니네들이 내편이라면 확실하게 대중 견제에 동참해야 하지 않겠느냐’, 미국의 이런 선택강요에 한국이 취한 태도가 흥미롭다.

한국이 민주주의를 위협하는 적으로 지목한 것은 뜻밖에도 “가짜뉴스”와 “부정부패”.

어, 한국이 미국의 메시지를 이해하지 못한 척 하는 건가. 삼척동자도 느낄 수 있는 건데. 이건 분명히 동문서답이다.

한국이 왜 이렇듯 동문서답을 할까. 이에 대해 한국이 중국의 반발로 인한 후폭풍을 우려한데 따른 반응이라는 해석이 일각에서 제기되고 있다. 흔히 말하는 ‘안미경중’ 한국의 딜레마인가.

어쨌든 미국이 바라는 답과 거리가 먼 딴소리를 한 것만은 분명한 터여서 한국을 바라보는 미국의 눈초리가 싸늘해질 듯. 벌써 많은 전문가들과 언론들에서 정부의 ‘균형 외교’가 위기에 처했다며 앞으로 미국의 ‘줄 세우기’ 압박이 더 거세질 가능성이 높다는 분석들이 나오고 있다.

동문서답이라는 게 바쁜 대목에서 임시 방편으로는 될 수 있겠지만 결코 만전지책으로 될 수 없다는 것은 자명한 일이다. 더욱이 한국은 한미동맹에 포획되어 있는 탓에 미중 사이 운신의 폭이 그야말로 좁다는 평을 받고 있지 않는가.

한국이 동문서답이라는 하책을 써가지고 미국이 만든 ‘내편 할래, 아니면 적편 할래’의 위험한 ‘선택의 터널’을 과연 무사히 통과할 수 있을까?

 

 

 

#민주주의정상회의 #미국 #한국 #한미동맹 #중미경쟁 #대중국견제 #안미경중 #균형외교 #줄세우기

추천 0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인기게시물
6.15 해외측위원회 해산을 맞이하며
엘에이 동포들 비 속에서 95회 윤석열퇴진 침묵시위
대미추종은 제 목에 올가미를 거는 행위 강조
미주동포들 태양절경축행사를 개최, 서로의 우애와 정을 돈독히 하다
미국의 51번째 주 대한민국의 점령, 평정, 수복, 편입
[국제 뉴스] 푸틴의 대선 승리 연설 6가지 핵심 사항 : 푸틴의 꿈, 러시아 통합, NATO와의 갈등
[사진으로 보는 로동신문] 3월 22일(금)
최근게시물
당의 사상과 의도를 사업과 생활의 신조로 삼을 것 강조
나라의 은덕을 자자손손 전해가려는 그 마음이 자랑스럽다
다큐영화 제작에 동포들의 동참 이어져
《부유국》의 허울을 쓴 세계최대의 빈곤국
세월호참사 10주기 기억식과 미주 세사모 활동소개
[동영상] 화성지구 2단계 1만세대 살림집 준공식 성대히 진행 외 3
전국 각지서 세월호10주기추모행사, 윤석열 불참
[조선신보]일관한 정책기조, 《조선을 교육의 나라, 인재의 나라로》
[사진으로 보는 로동신문] 4월 17일(수)
[KCTV 조선중앙텔레비죤 보도] 4월 16일 (화)
부흥강국의 전면적발전기를 상징하는 인민의 리상거리 화성지구 2단계 1만세대 살림집 준공식 성대히 진행
[사진]민족최대의 경사스러운 4월 15일을 온 나라가 환희롭게 경축
Copyright ⓒ 2000-2024 KANCC(Korean American National Coordinating Council). All rights reserved.
E-mail:  :  webmaster@kancc.or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