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 홍의 대전 > 자유게시판

본문 바로가기

"웹사이트 회원 가입"을 하시면 이 게시판에 글을 올리실 수 있습니다. "악성" 게시물에 대해서는 게시판 관리자가 그때그때 삭제합니다. 


자유게시판

윤, 홍의 대전

페이지 정보

작성자 고은성 작성일21-09-20 05:36 댓글0건

본문

요즘 한국 국민의힘이 펼쳐놓은 경선 축구 리그는 볼수록 눈살이 찌푸려진다. 제일 짜증나는 것이 바로 윤, 홍의 대전이다. 8강에 진출한 팀 중에서 1, 2순위를 엎치락 뒤치락하면서 다투고 있는 윤 팀과 홍 팀! 초반엔 윤 팀이 승기를 잡고 우위를 보이더니만 역시 노회한 실력을 자랑하는 홍 팀이 상대의 ‘고발 사주 의혹’과 ‘말실수’ 등을 이용해 반전의 기회를 얻어 맹공격에 나선 상황. 여기까지는 뭐 그런대로 볼거리가 있었는데 헐, 윤 팀이 갑자기 너무도 눈에 익은 꼼수를 부릴 줄이야. 상대와 어깨를 부딪히지 않았는데도 발목을 붙잡고 뒹굴더니 홍 팀이 반칙을 했다고 트집잡기에 나선 것이다. 홍 팀의 한 성원이 ‘고발 사주 의혹’ 조작으로 자기 다리를 잡아당긴 장본인 중 하나라는 거다. 관중들이 제일 싫어하는 이른바 ‘침대축구’가 펼쳐진 셈이다. 홍 팀이 상대의 트집이 거짓이라며 CCTV영상까지 들이대자 고통스러운 척하던 윤 팀은 언제 그랬나 싶게 경기장으로 다시 태연하게 걸어가는 모습을 연출했다. 이 정도면 완전히 ‘침대축구’의 스타가 아닐까 싶다. 분노한 홍 팀이 관련자를 팀에서 퇴출하라고 촉구했으나 윤 팀은 “퇴출까지 할 필요가 있겠나”며 대수롭지 않다는 반응을 보인다. 아, 그야말로 뻔뻔함의 극치… 지금 홍 팀이 좋은 찬스를 잡았다는 듯 ‘아니면 말고’식으로 회피하지 말라며 상대를 바짝 물고 늘어지고 있지만 윤 팀은 그에 별로 개의치 않는 분위기다. 그런데 윤, 홍의 게임을 심판서고 있는 이준석이 두 팀에 다 경고 한 장씩 줬다. 왜 둘 다 경고를 주냐고 물으니 “그냥 공평한 척 하려고요”라고 답하며 웃더란다. 참 기가 막힌 정치 게임이다. 선수들도 심판도 다 정상이 아니다. ‘침대축구’를 펼쳐놓을 바에는 차라리 마지막 휘슬이 울릴 때까지 경기장에 드러누워 캄캄한 밤의 별 구경으로 시간을 채워라. 아마 니들이 거기에 영원히 누워있는다면 오히려 관중이 열광할 거다.
추천 0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인기게시물
6.15 해외측위원회 해산을 맞이하며
엘에이 동포들 비 속에서 95회 윤석열퇴진 침묵시위
[연재]조미대결, 미국이 패배한 날 1 - 죽미령전투
대미추종은 제 목에 올가미를 거는 행위 강조
미주동포들 태양절경축행사를 개최, 서로의 우애와 정을 돈독히 하다
2024년 아시아축구련맹 20살미만 녀자아시아컵경기대회에서 조선 우승
미국의 51번째 주 대한민국의 점령, 평정, 수복, 편입
최근게시물
경애하는 김정은동지께서 중국중앙민족악단의 특별음악회를 관람하시였다
경애하는 김정은동지께서 중화인민공화국 당 및 정부대표단을 접견하시였다
자주로 빛나는 위대한 한평생
김일성주석 112돐 각종 경축행사 모음
인민을 매혹시키는 위인의 세계
조중친선의 해 개막식
조선의 농촌에서 이어지는 새로운 주택 건설과 입사
[연재] 천리마제강련합기업소의 연혁사를 통해본 자랑스런 전세대
[화보] 조선 2024년 3호
[사진으로 보는 로동신문] 4월 13일(토)
[KCTV 조선중앙텔레비죤 보도] 4월 12일 (금)
미국의 진짜 적은 과연 누구인가
Copyright ⓒ 2000-2024 KANCC(Korean American National Coordinating Council). All rights reserved.
E-mail:  :  webmaster@kancc.or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