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당층 > 자유게시판

본문 바로가기

"웹사이트 회원 가입"을 하시면 이 게시판에 글을 올리실 수 있습니다. "악성" 게시물에 대해서는 게시판 관리자가 그때그때 삭제합니다. 


자유게시판

무당층

페이지 정보

작성자 고은성 작성일21-09-07 08:14 댓글0건

본문

한국의 정치 지형이 각일각 변동되고 있다. 특정 정당을 지지하지 않는 무당층이 급증하고 있어서다.

‘여의도 정치’의 양대산맥으로 1, 2위의 지위를 다툼하던 더불어와 국힘의 지지도가 이제는 생경스럽게도 무당층에 정상자리를 내여주는 이변스런 일마저 벌어졌다. 실제로 여론 조사 결과를 그래프로 그려 놓으면 최고치를 자랑하는 무당층 그래프가 보는 이들에게 달라진 서열을 실감있게 확신시켜 준다.

한마디로 무당층의 위력이 강해지고 있다는 방증이며 위선정치, 광고정치에 대한 민심의 피로도가 상당히 쌓여있다는 얘기다.

그 이유는? 정당 지지도보다 무당층 비율이 더 높은 건 첫째도, 둘째도 거대 양당에 대한 실망감 때문.

국민의힘은 현 정부의 실정을 빗대고 민주당은 국힘의 구태를 턱걸이하며 무성찰과 무변화의 정치만 일삼고 있다. 오직 민생이라는 캡을 치레거리마냥 눌러쓴 채 정략과 당락의 손익계산의 수판만 두드리기에 여념 없다.

이러한 정치에 환멸을 느낀 이들이 기하급수적으로 늘어 지금은 무시할 수 없는 '캐스팅 보트'가 됐다. 이들을 누가 더 쟁취하는가에 따라, 이들의 표를 누가 더 많이 끌어가는가에 따라 선거의 성패가 좌우된다고 볼 수 있다.

헌데 문제는 이 무당층을 끌어당길만한 흡입력과 가치를 가진 후보가 없다는 점이다.

구태와 네거티브에 물젖고 비리와 탈세, 불법에 오염된 기성정치인들, 기득권 쟁탈을 위해 골 터지는 싸움에 매진하는 기성정당들의 행태는 정치피로도만 높일 뿐. 특히 국힘 쪽에서 새 정치의 간판스타로 내세운 이준석이 겉은 청년, 속은 꼰대 즉 30대 꼰대로 확고히 자리매김을 한 것과 동시에 가족의 농지법 위반 의혹까지 터졌으니 실망 플러스 환멸이다.

현실이 이러하니 누구 하나 믿을 것이 없어 차라리 눈 감고 입 닥치고 살겠다는 무당층이 늘어나고 있는 거다.

결국 정치혐오와 암울한 앞날에 대한 비관, 나아질 기미조차 없는 기성정치권에 대한 불신이 무당층의 증가를 가져오고 있다.

이들의 화살이 어디로 어떻게 향할지는 두고 봐야 할 일이지만 명백한 것은 정치권이 현 상황에서 탈피하지 못한다면 무당층을 끌어당길 수 있는 가능성은 거의나 제로에 가깝다고 본다.

추천 0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인기게시물
엘에이 동포들 비 속에서 95회 윤석열퇴진 침묵시위
4.13 이란 이스라엘본토 타격 - 더이상 참지않은 이란
미주동포들 태양절경축행사를 개최, 서로의 우애와 정을 돈독히 하다
대미추종은 제 목에 올가미를 거는 행위 강조
미국의 51번째 주 대한민국의 점령, 평정, 수복, 편입
주체기원의 탄생
[화첩] 위대한 전환과 변혁의 해 2023
최근게시물
[사진으로 보는 로동신문] 4월 24일 (수)
[KCTV 조선중앙텔레비죤 보도] 4월 23일 (화)
김여정 조선로동당 중앙위원회 부부장 담화 적반하장의 억지는 우리에게 통하지 않는다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 외무성 보도국 대외보도실장 담화
[개벽예감 582] ‘그림자 전쟁’은 끝났다
세대가 바뀌고 혁명이 전진할 수록 더욱 투철한 반제계급의식이 요구된다.
올해에 들어와 함경북도의 수천 명 녀맹일군들과 녀맹원들 중요전구들에 탄원
평안북도 구장군 상이공예작물농장에서도 기쁨속에 살림집입사모임 진행
백두에서 개척된 주체혁명위업을 완성해나갈 신념과 의지
[조선신보] 교육연구원 박영철과장과의 인터뷰
화성지구 2단계 1만세대 살림집에 입주한 시민들의 격정적 반향
미국 주도의 서방이 핵전쟁을 일으키기 직전 – 라브로프
Copyright ⓒ 2000-2024 KANCC(Korean American National Coordinating Council). All rights reserved.
E-mail:  :  webmaster@kancc.or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