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일사적지 쑥섬이 과학의 섬으로 > 편집국 기자실

본문 바로가기
편집국 기자실

통일사적지 쑥섬이 과학의 섬으로

페이지 정보

작성자 관리자 작성일15-05-25 12:07 댓글0건

본문


통일사적지 쑥섬이 과학의 섬으로

 

 

박수영 기자

2015-05-25

 

 

과학기술이 경제발전에서 주도적 지위를 차지하고 결정적 역할을 하는 지식경제시대에 발맞춰 북에서는 지금 나라의 과학기술중시사상이 완벽하게 반영되고, 과학자, 기술자, 연구사, 대학생들은 물론 누구나 찾아와 마음껏 지식을 배우는 정든 집이 될 과학기술전당 건설이 속도를 내고 있다. 북의 전민과학기술인재화, 인재강국화의 중심 과학기술전당이 건설되는 곳은 남북의 통일노력의 발자취가 뚜렷이 찍혀 있는 쑥섬이다.

.

<조선의 오늘>에 따르면 김정은 제1위원장이 지난해 6월 1일 쑥섬을 찾아 과학기술강국, 인재강국이 되자면 과학기술보급이 중심이 있어야 하는데, 수령님의 영도업적이 깃들어 있는 쑥섬에 온 나라 전체 인민들에게 과학기술을 보급하는 거점을 꾸리자고 하였다.

 

그리고 그는 과학기술전당을 건축미학적으로나 조형예술적으로 손색이 없는 국보적인 건축물, 세계적인 건축물로 건설하도록 설계와 시공으로부터 호안공사, 원림녹화, 교통문제에 이르기까지 구체적으로 지시하였다.

 

그는 또 과학기술전당 건설에서 인민들의 지향과 요구, 이익을 최우선, 절대시 하여야 한다고 강조하고 과학기술전당을 찾아오는 사람들의 편의를 최대한 도모할 수 있게 500석 능력의 여관을 더 건설할 것을 지시하였다.

 

어느 곳에서 누구나 찾아와 마음껏 지식의 탑을 쌓을 수 있으며 전국 도처에 꾸려진 과학기술지식 보급실들에 요구되는 자료들을 전송할 수 있는 능력을 갖추게 될 과학기술전당은 전문가전자열람실, 어린이꿈관, 과학기술발전역사관들과 여러개의 야외학습터, 야외전시장, 분수공원이 포함된다.

 

과학의 섬으로 완전히 탈바꿈하고 있는 쑥섬은 통일사적지로서 1948년 해방 후 처음으로 사상과 이념이 서로 다른 남북의 각당, 각파, 각계 인사들이 한자리에 모여 민족분열의 위기를 타개하고 조국통일을 이룩하기 위한 대책을 토의한 역사적인 4월남북연석회의가 열렸던 곳이다. 당시 이 회에에서 남북의 56개 정당, 사회단체를 대표하여 695명의 대표들이 참가하여 이남만의 단독정부를 반대하는 동시에 전조선적인 통일정부를 수립할 데 대한 구국방안이 만장일치로 합의 채택되었다. 이를 기념하는 <통일전선탑>이 이곳에 있다.

 

 

 

 

 

 

 

 

 

 

 

 

 

 

 

[이 게시물은 관리자님에 의해 2015-05-25 12:08:38 새 소식에서 복사 됨]
추천 0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인기게시물
인류가 받아안은 위대한 사상적무기​
배후세력은 누구인가?
[제목으로 보는 노동신문] 3월 16일(화)
[사진으로 보는 노동신문] 3월 26일(금)
[제목으로 보는 노동신문] 3월 26일(금)
[제목으로 보는 노동신문] 3월 19일(금)
과학자가 되기 전에 혁명가가 되라
최근게시물
[제목으로 보는 노동신문] 4월 15일(목)
유투브로 보는 조선중앙텔레비젼 보도 4월 14일
우리 수령님과 천리마동상
이역의 동포들이 터치는 심장의 목소리-자애로운 우리 어버이!
숭고한 국제주의적의리
경애하는 김정은동지께서 조선로동당 제6차 세포비서대회 참가자들과 기념사진을 찍으시였다
경애하는 김정은동지께서 창립 65돐을 맞는 조선대학교 교직원, 학생들에게 축전을 보내시였다
경애하는 김정은동지께서 재일동포자녀들을 위하여 교육원조비와 장학금을 보내시였다
기적적승리를 안아온 비범한 지략
자주시대의 개척자
백전백승의 력사를 수놓으신 강철의 령장
김일성주석께서 숭상하신 대상
Copyright ⓒ 2000-2021 KANCC(Korean American National Coordinating Council). All rights reserved.
E-mail:  :  webmaster@kancc.or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