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 일본 제일 먼저 불벼락 경고 > 성명/논평/칼럼

본문 바로가기

본회는 동포들의 북에 대한 이해와 판단을 돕고자 북녘 매체들의 글을 "있는 그대로" 소개합니다. 이 글들이 본회의 입장을 대신하는 것은 아님을 공지합니다. 


성명/논평/칼럼

북녘 | 북, 일본 제일 먼저 불벼락 경고

페이지 정보

작성자 관리자 작성일14-05-13 20:17 댓글0건

본문

북, 일본 제일 먼저 불벼락 경고
 
"집단적 자위권 재침 야망 실현위해 필요 한 것"
 
이정섭 기자 
 
 
 


조선은 최근 일본의 집단적자위권행사는 미국의 전략에 부합될지는 몰라도 아시아태평양지역에는 해밖에 가져다주는 것이 없는 매우 위험한 망동이라고 비난했다.

정치 포털 사이트 서프라이즈에 올라 온 로동신문 ‘일본 선불을 맞을 것이다.’라는 제목의 글에서 북은 “일본의 집단적자위권행사는 해외팽창과 재침야망을 실현하기 위해 필요한 것”이라며 “미국을 등에 업고 군국주의부활을 시도하며 날뛰다가는 일단 유사시에 일본이 제일먼저 불벼락을 맞게 된다.”고 강력 경고했다.


서프라이즈에 올라온 보도기사에는 일본 자민당 간사장의 미국 방문 당시 “일본의 집단적자위권행사가 아시아태평양지역에서의 억제력강화에로 이어진다느니, 미국의 전략에도 부합된다느니 뭐니 하고 아양을 떨었다.”며 “이것이 미국을 등에 업고 해외팽창, 재침의 길로 본격적으로 나서려는 일본반동들의 야망의 발로이라는 것은 두말할 것 없다.”고 일본의 집단적 자위권이 가지는 의미를 설명했다.

그러면서 “일본의 집단적자위권행사를 허용하는 것이 아시아태평양지역에서의 억제력강화에로 이어진다는 것은 그야말로 지역의 위기상황과 그 해결책을 거꾸로 묘사하고 있는 간특한 궤변”이라면서 “아시아태평양지역이 열점지역으로 되어가고 있는 것은 부인할 수 없는 사실이라다. 특히 동북아시아는 세계최대의 열점지역으로 되고 있다. 첨예한 냉전구도가 굳어져가고 있는 동북아시아에서 언제, 어떤 동기로 하여 수습할 수 없는 군사적충돌이 일어나고 그것이 핵전쟁으로 이어질지 알 수 없다.”고 동북아 정세의 긴장성을 강조했다.

신문은 “제2차 세계대전 종결 후 전패국 일본은 국제사회의 요구와 의지에 따라 집단적자위권을 행사할 권리를 포기하였다.”며 “일본의 현행헌법 9조는 일본의 전투력보유와 전쟁, 집단적자위권행사 등을 금지하고 있다. 오늘 일본이 집단적자위권을 행사하는 경우 아시아태평양지역은 지난 세기 전반기보다 더 혹심한 전쟁상태에 빠져들 수 있다.”고 지적했다.

또한 “미국은 집단적자위권행사를 허용하려는 일본집권층의 시도에 찬성의 손을 들어주었다.”고 말하고 “일본의 집단적자위권행사는 미국의 전략에 부합될지는 몰라도 아시아태평양지역에는 해밖에 가져다주는 것이 없는 매우 위험한 망동이다. 일본의 집단적자위권행사는 해외팽창과 재침야망을 실현하기 위해 필요한 것”이라고 불법성을 강하게 성토했다.

특히 “하지만 일본당국자들은 똑똑히 알아야 한다.”고 주지하고 “시대는 달라지고 힘의 관계도 변했다. 미국을 등에 업고 군국주의부활을 시도하며 날뛰다가는 일단 유사시에 일본이 제일먼저 불벼락을 맞게 된다. 이것을 항상 명심해두는 것이 좋을 것”이라고 강력 경고했다.

 

[출처: 자주민보]

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

(전문)

주체103(2014)년 5월 13일 로동신문

 

일본이 선불을 맞을수 있다

 

얼마전 일본자민당 간사장이 미국을 행각하였다. 그는 워싱톤에서 한 강연에서 일본의 집단적자위권행사가 아시아태평양지역에서의 억제력강화에로 이어진다느니, 미국의 전략에도 부합된다느니 뭐니 하고 아양을 떨었다.

이것이 미국을 등에 업고 해외팽창, 재침의 길로 본격적으로 나서려는 일본반동들의 야망의 발로이라는것은 두말할것 없다.

일본의 집단적자위권행사를 허용하는것이 아시아태평양지역에서의 억제력강화에로 이어진다는것은 그야말로 지역의 위기상황과 그 해결책을 거꾸로 묘사하고있는 간특한 궤변이다.

아시아태평양지역이 열점지역으로 되여가고있는것은 부인할수 없는 사실이다. 특히 동북아시아는 세계최대의 열점지역으로 되고있다. 첨예한 랭전구도가 굳어져가고있는 동북아시아에서 언제, 어떤 동기로 하여 수습할수 없는 군사적충돌이 일어나고 그것이 핵전쟁으로 이어질지 알수 없다.

아시아태평양지역의 긴장상태를 격화시키고있는 장본인은 다름아닌 미국과 그의 하수인인 일본이다.

미국은 아시아태평양중시전략을 내놓고 이 지역에 무력을 대대적으로 들이미는 한편 지역동맹국들을 규합하여 나토와 같이 일체화된 군사동맹을 내오려 하고있다. 이에 편승하여 일본도 군사대국화를 실현하고 군국주의길로 나가기 위해 발광하고있다.

이때문에 지역의 정세가 긴장해지고 첨예해지고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일본은 마치도 정세가 다른 나라들의 군사력강화에 의해 긴장되는것처럼 나발을 불어대고있다.

일본은 여러 아시아나라들을 침략하고 태평양전쟁을 도발하였다가 패망한 전패국이다.

20세기 전반기에 일본제국주의는 파쑈도이췰란드 및 이딸리아와 군사동맹을 맺고 태평양전쟁을 도발함으로써 유럽에서 타오른 제2차 세계대전의 불길을 아시아태평양지역으로 확대하는 엄중한 전범죄를 저질렀다. 이러한 사실은 일본에 절대로 집단적자위권을 주어서는 안된다는것을 실증해주었다.

제2차 세계대전종결후 전패국 일본은 국제사회의 요구와 의지에 따라 집단적자위권을 행사할 권리를 포기하였다.

일본의 현행헌법 9조는 일본의 전투력보유와 전쟁, 집단적자위권행사 등을 금지하고있다.

오늘 일본이 집단적자위권을 행사하는 경우 아시아태평양지역은 지난 세기 전반기보다 더 혹심한 전쟁상태에 빠져들수 있다.

미국은 집단적자위권행사를 허용하려는 일본집권층의 시도에 찬성의 손을 들어주었다.

이에 따라 일본정부는 집단적자위권행사허용을 위한 헌법해석변경과 관련한 정부방침의 골자를 결정하였다. 일본당국자들은 이것이 한정적인 허용으로 될것이라고 횡설수설하고있다.

그러나 그것은 로골적으로 헌법을 개정하고 완전한 집단적자위권을 행사하기 위한 첫걸음으로 된다.

일본의 집단적자위권행사는 미국의 전략에 부합될지는 몰라도 아시아태평양지역에는 해밖에 가져다주는것이 없는 매우 위험한 망동이다.

일본의 집단적자위권행사는 해외팽창과 재침야망을 실현하기 위해 필요한것이다.

하지만 일본당국자들은 똑똑히 알아야 한다.

시대는 달라지고 힘의 관계도 변하였다. 미국을 등에 업고 군국주의부활을 시도하며 날뛰다가는 일단 유사시에 일본이 제일먼저 불벼락을 맞게 된다. 이것을 항상 명심해두는것이 좋을것이다.

리 경 수

[이 게시물은 관리자님에 의해 2014-05-13 20:21:20 새 소식에서 복사 됨]
추천 0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인기게시물
엘에이 동포들 비 속에서 95회 윤석열퇴진 침묵시위
4.13 이란 이스라엘본토 타격 - 더이상 참지않은 이란
미주동포들 태양절경축행사를 개최, 서로의 우애와 정을 돈독히 하다
대미추종은 제 목에 올가미를 거는 행위 강조
미국의 51번째 주 대한민국의 점령, 평정, 수복, 편입
주체기원의 탄생
[화첩] 위대한 전환과 변혁의 해 2023
최근게시물
[사진으로 보는 로동신문] 4월 25일 (목)
[KCTV 조선중앙텔레비죤 보도] 4월 24일 (수)
[기고] 일본 한신(阪神)교육투쟁 탄압의 원흉은 미국이다.
[간담회소식] < 소리여모여라 > 조선학교를 통해본 일본속의 조선인
[동영상] 600㎜초대형방사포병구분대들이 첫 핵반격가상종합전술훈련에 참가한데 대한 보도 외 4
조선인민혁명군창건 92돐에 로동계급과 직맹원들의 결의모임 진행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 외무성 임천일 로씨야담당 부상 담화
미명문대 반유대시위 확산 〈강에서 바다까지!〉
황해남도 청단군 신생농장에서 살림집입사모임 진행
《봄철전국신발전시회-2024》 개막
《중동평화중재자》의 가면을 완전히 벗었다
조선로동당 제2차 선전부문일군강습회와 정치문화사업
Copyright ⓒ 2000-2024 KANCC(Korean American National Coordinating Council). All rights reserved.
E-mail:  :  webmaster@kancc.or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