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집국논평] 대한민국이 아니고 , 대한미국이고 싶은 국가 정상 > 성명/논평/칼럼

본문 바로가기

본회는 동포들의 북에 대한 이해와 판단을 돕고자 북녘 매체들의 글을 "있는 그대로" 소개합니다. 이 글들이 본회의 입장을 대신하는 것은 아님을 공지합니다. 


성명/논평/칼럼

편집국 단상 | [편집국논평] 대한민국이 아니고 , 대한미국이고 싶은 국가 정상

페이지 정보

작성자 편집국 작성일23-04-11 08:38 댓글0건

본문

  

 

[편집국논평] 대한민국이 아니고 , 대한미국이고 싶은 국가 정상

 

<뉴욕타임스>가 지난 8일자 (9일 업데이트) 기사를 통해 미국 CIA가 한국의 대통령실 최고 관계자들을 도청한 내용을 보도했다. 동맹국을 포함한 세계 여러나라들에 대한 미국의 상습적 도청행위는 이제 놀랍지도 않다.

 

동맹, 혈맹을 운운하며 저지르는 미국의 무법적 행태도 분노스럽지만 이에 대한 대통령실의 대응은 주권국의 행위가 아니다.

 

해외 신문에 그 내용과 전달방식까지도 도청이 아니고서는 설명될 수 없는 사실이 기사화된 것도 낯부끄러운 일인데 미국을 추궁하고 사과를 요구해도 모자랄 판에 통합보안시스템과 전담인력을 운운하며 철통보안을 유지하고 있다고 한다. 그렇다면 누군가 국가정보를 어디다 팔아먹고 있는 자들이 있다는 말인가? 야당의 당연한 비판조차 “동맹훼손과 국익침해"라고 공격 겁박하는 윤석열 대통령은 어느나라 대통령인지 모를 일이다.

 

국민의 혈세로 무기를 사다 나라를 전쟁 위기로 몰아가는 윤석열, 역사를 왜곡하고 수시로 우리 땅을 다시 넘보는 민족의 원수를 찾아가서 벌인 굴욕적인 외교참사를 성과인양 떠벌이는 윤석열, 독도근해에서 합동군사연습을 하면서 일본의 재무장을 도와주는 윤석열은 퇴진하라는 목소리가 높은 것은 당연하다.

 

미국이 그렇게 동맹, 혈맹을 운운하면서도 도청을 하는 이유가 무엇이겠는가? 미국의 잘못을 못본척 아니라고 우기면 되는 게 아니다. 정상국가라면 분노할 때는 분노할 수 있어야 한다. 윤석열은 메르켈 독일총리가 미국의 도청에 강력 항의하고 오마바로부터 사과를 받아내어 자국민들의 최소한의 자존심을 세워준 사실을 기억해야 한다. 지금이라도 정신차리시라.

[이 게시물은 편집국님에 의해 2023-04-11 17:43:28 새 소식에서 복사 됨]
추천 0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인기게시물
[사진으로 보는 로동신문] 4월 27일 (토)
우주과학기술목표달성을 위한 연구와 교류활동 심화
강국의 첫째 징표, 강국건설의 선결조건은 인민의 도도한 정신력
엘에이와 뉴욕에서 < 소리여 모여라 > 다큐영화 관계자들과의 간담회 진행
故 김기남동지의 장의식을 본 후기
우주속도
재일조선인평화통일협회 간사회를 열고 조직을 해산
최근게시물
경애하는 김정은동지께서 현철해동지 서거 2돐에 즈음하여 묘소에 꽃송이를 진정하시였다
[KCTV 조선중앙텔레비죤 보도] 5월 18일 (토)
수령의 성스러운 력사속에 빛나는 혁명전사의 삶은 가장 값높은 인생의 최고정화이다
[로동신문사설]청년들은 당의 품속에서 백배해진 담력과 배짱으로 혁명전위의 영예와 존엄을 더 높이 떨쳐나가자
전위거리와 강서구역 덕흥농장에서의 새집들이 경사소식
힘이 약하면 제국주의자들의 희생물이 된다
[사진으로 보는 로동신문] 5월 18일 (토)
미국의 여론조작행위는 오히려 세계를 각성시킬 뿐 강조
라선시 라진구역 무창동과 유현동의 새집들이 경사 소식
[손정목의 세상읽기] 다극화와 자주화
경루동 호화주택에 사는 모범로동자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 외무성 권정근 미국담당국장 담화
Copyright ⓒ 2000-2024 KANCC(Korean American National Coordinating Council). All rights reserved.
E-mail:  :  webmaster@kancc.or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