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론평]망둥이가 뛰면 꼴뚜기도 뛴다는 격 > 성명/논평/칼럼

본문 바로가기

본회는 동포들의 북에 대한 이해와 판단을 돕고자 북녘 매체들의 글을 "있는 그대로" 소개합니다. 이 글들이 본회의 입장을 대신하는 것은 아님을 공지합니다. 


성명/논평/칼럼

남녘 | [론평]망둥이가 뛰면 꼴뚜기도 뛴다는 격

페이지 정보

작성자 편집국 작성일22-03-10 08:36 댓글0건

본문

론평

망둥이가 뛰면 꼴뚜기도 뛴다는 격

 

반공화국압살소동에 광분하는 상전의 광적인 장단에 덩달아 춤을 추면서 멋없이 설쳐대는 남조선당국의 꼬락서니가 꼭 망둥이를 본따는 꼴뚜기를 방불케 한다.

얼마전 남조선당국이 유엔안전보장리사회 비공개회의에서 미국과 그 추종세력들이 우리의 정찰위성개발을 위한 중요시험을 시비하며 걸고든 《대북규탄성명》발표놀음에 가담하는 추태를 부려댔다.

그야말로 반공화국압살에 환장한자들의 지랄발광, 친미사대에 제정신을 잃은 쓸개빠진자들의 객적은 망동이라고 하지 않을수 없다.

하루강아지 범무서운줄 모른다고 동족을 겨냥하여 못된짓만 골라하다 못해 상전에 아부하며 그 무슨 《규탄성명》발표놀음에까지 끼여든 대결광들의 망동은 골수에 꽉 들어찬 동족대결의식의 집중적발로이다.

남조선당국자들은 이번 추태를 통해 대미굴종의 사슬에 얽매여있는 저들의 비참한 처지를 다시금 만천하에 드러내보였다.

이에 대해 내외의 비난이 고조되자 남조선당국자들이 그 무슨 상전과의 《긴밀한 소통》이니, 《심각성에 대한 종합적인 고려》니 하고 저들의 《동참리유》를 구구히 력설해댔지만 그것은 식민지하수인의 구차스러운 변명에 불과하다.

사대와 굴종의 산물인 《동맹》이라는 예속의 올가미에 매여 향방없이 끌려다니는 주제에 《소통》타령이나 해댄다고 지위가 달라질수 없고 상전의 비위를 맞추느라 굽신거리며 간도 쓸개도 다 섬겨바쳐야 하는 노복의 처지가 가리워질수는 더더욱 없다.

세상의 조소를 자아내는 궁색한 《소통》타령은 식민지하수인의 가련한 신세만을 더욱 부각시킬뿐이다.

사대에 환장하여 상전의 반공화국압살소동에 맞장구를 치면서 망신스러운짓만 하고있는 남조선당국의 매국적행태야말로 온 민족과 세인의 규탄을 받아 마땅하다.

상전에 아부하며 외세와 야합하여 동족을 적대시하는 사대매국노들에게 차례질것은 내외의 커다란 비난과 조소, 수치와 파멸뿐이다.

망둥이를 본따는 꼴뚜기에게 결코 다른 결과란 있을수 없다.

김 주 영


[출처:우리민족끼리]

Drop here!
[이 게시물은 편집국님에 의해 2022-03-10 08:37:12 새 소식에서 복사 됨]
추천 0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인기게시물
Flagrant War Crimes Violating the International law
[정세해설]침략적 군사대결에 광분하는 미국의 실체
[사진으로 보는 노동신문] 9월 4일(일)
[사진으로 보는 노동신문] 8월 29일(월)
[사진으로 보는 노동신문] 9월 8일(목)
[사진으로 보는 노동신문] 9월 5일(월)
[사진으로 보는 노동신문] 9월 11일(일)
최근게시물
[사진으로 보는 노동신문] 9월 27일(화)
Statement by Head of the DPRK Delegation
《특수》는 우리 인민
진정한 인민의 법전으로
[수필] 지하철도역에서
조선로동당 중앙위원회 제8기 제10차 정치국회의 진행
KCTV 조선중앙텔레비죤 보도(9월 25일, 9월 24일)
미국내 이주민들의 렬악한 인권실태
대결광신자들의 비루한 추태
망신만 당한 구걸병자
[사진으로 보는 노동신문] 9월 26일(월)
[사진으로 보는 노동신문] 9월 25일(일)
Copyright ⓒ 2000-2022 KANCC(Korean American National Coordinating Council). All rights reserved.
E-mail:  :  webmaster@kancc.or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