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론평] 정세긴장의 장본인은 누구인가 > 성명/논평/칼럼

본문 바로가기

본회는 동포들의 북에 대한 이해와 판단을 돕고자 북녘 매체들의 글을 "있는 그대로" 소개합니다. 이 글들이 본회의 입장을 대신하는 것은 아님을 공지합니다. 


성명/논평/칼럼

남녘 | [론평] 정세긴장의 장본인은 누구인가

페이지 정보

작성자 편집국 작성일21-07-12 15:42 댓글0건

본문

 

정세긴장의 장본인은 누구인가

 

최근 남조선호전광들이 무장장비개발 및 도입책동에 광분하고있다.

이것은 조선반도의 첨예하고 불안정한 정세를 더욱 긴장시키는 위험천만한 군사적망동이 아닐수 없다.

지금 조선반도정세가 불안정한것은 전적으로 외세와 야합한 남조선군부호전광들의 무분별한 군사적대결책동에 기인된다.

올해에 들어와 남조선군부호전광들은 외세와 야합하여 지난 3월 북침합동군사연습을 벌려놓은데 이어 《련합편대군 종합훈련》, 《련합공수화물적재 및 하역훈련》을 강행하였으며 해외에까지 나가 련합공중훈련에 광분하였다. 미국주도의 련합해상훈련인 《퍼시픽 뱅가드 2021》에 참가하여 전쟁연습에 미쳐돌아간 사실도 불과 얼마전의 일이다.

한편 남조선군부호전광들은 지난 5월 우리 공화국에 대한 《감시》와 《유사시예견》이라는 미명하에 고고도무인정찰기 《글로벌 호크》 1개 대대를 2023년까지 전력화하겠다고 공언하였으며 5월말부터 현재까지 경상북도 성주의 《싸드》기지에 그 운영과 보강에 필요한 막대한 량의 물자들을 계속 반입하면서 비밀공사를 강행하고있다.

이러한 사실들은 남조선군부의 호전적, 대결적광기가 극도에 달하였음을 명백히 보여주고있다.

지금 남조선에서는 경제와 민생이 악화될대로 악화되여 수많은 로동자들이 거리에 떨쳐나와 《비정규직 철페하라》, 《구조조정 중단하라》, 《최저임금 인상하라》 등의 구호를 웨치며 생존권을 요구해나서고있다.

그런데도 남조선군부호전광들이 천문학적액수의 혈세를 침략전쟁준비에 탕진하려고 획책하고있으니 이것이야말로 악화된 경제와 민생은 안중에도 없는 반인민적범죄가 아닐수 없다.

현실은 조선반도정세를 긴장시키는 장본인, 평화파괴자가 다름아닌 남조선군부호전광들이라는것을 다시한번 여실히 보여주고있다.

전쟁연습, 무력증강책동과 평화는 절대로 량립될수 없다.

장 길 성


[출처:우리민족끼리]

 

[이 게시물은 편집국님에 의해 2021-07-12 15:42:34 새 소식에서 복사 됨]
추천 0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인기게시물
Flagrant War Crimes Violating the International law
[정세해설]침략적 군사대결에 광분하는 미국의 실체
[사진으로 보는 노동신문] 9월 4일(일)
[사진으로 보는 노동신문] 8월 29일(월)
[사진으로 보는 노동신문] 9월 8일(목)
[사진으로 보는 노동신문] 9월 5일(월)
[사진으로 보는 노동신문] 9월 11일(일)
최근게시물
[사진으로 보는 노동신문] 9월 27일(화)
Statement by Head of the DPRK Delegation
《특수》는 우리 인민
진정한 인민의 법전으로
[수필] 지하철도역에서
조선로동당 중앙위원회 제8기 제10차 정치국회의 진행
KCTV 조선중앙텔레비죤 보도(9월 25일, 9월 24일)
미국내 이주민들의 렬악한 인권실태
대결광신자들의 비루한 추태
망신만 당한 구걸병자
[사진으로 보는 노동신문] 9월 26일(월)
[사진으로 보는 노동신문] 9월 25일(일)
Copyright ⓒ 2000-2022 KANCC(Korean American National Coordinating Council). All rights reserved.
E-mail:  :  webmaster@kancc.or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