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론평] 대조선침략야망의 집중적표현 > 성명/논평/칼럼

본문 바로가기

본회는 동포들의 북에 대한 이해와 판단을 돕고자 북녘 매체들의 글을 "있는 그대로" 소개합니다. 이 글들이 본회의 입장을 대신하는 것은 아님을 공지합니다. 


성명/논평/칼럼

북녘 | [론평] 대조선침략야망의 집중적표현

페이지 정보

작성자 편집국 작성일21-04-08 10:05 댓글0건

본문

대조선침략야망의 집중적표현

 

-조선중앙통신사 론평-

 

 

(평양 4월 8일발 조선중앙통신) 

 

얼마전 일본 내각관방 부장관이라는자가 어느 한 기자회견에서 동해라는 용어사용은 부적절하다고 하면서 《일본해》가 유일한 공식 국제적명칭이라는 억지주장을 해댔다.

 

이것은 일제의 조선침략사를 정당화하고 나아가서 또다시 전조선을 저들의 식민지로 만들어보려는 일본반동들의 영원히 변할수 없는 대조선침략야망의 집중적인 표현이다.

 

조선동해에 대한 《일본해》표기에는 지난날 우리 강토를 짓밟고 온갖 범죄를 일삼던 일제의 죄악에 찬 력사가 어리여있다.

 

《명치유신》이후 우리 나라에 대한 식민지강점정책을 단계적으로 추진해온 일제는 1929년 식민지종주국의 지위를 악용하여 우리 민족이 수천년을 내려오면서 써온 조선동해명칭을 《일본해》로 바꾸어 국제수로기구에 등록하였다.

 

문제는 일본이 패망후에도 부당한 《일본해》명칭을 주장하며 그를 국제사회에 인정시켜보려고 하고있는 사실이다.

 

조선동해를 《일본해》로 표기한 지도를 제작하여 홈페지를 통해 내돌리는가 하면 국제무대에서 《일본해》가 력사적으로 인정되여왔다,저들의 과거 식민지지배와는 관계가 없다고 강변하고있다.

 

《삼국사기》,《삼국유사》,《고려사》,조선봉건왕조실록을 비롯한 우리 나라의 고전문헌들은 물론 일본에서 편찬된 《아시아전도》(1794년),《일본변해략도》(1809년),《대일본사신도》(1872년) 등 세계 여러 나라의 옛 지리문헌들과 지도들에는 명백히 우리 나라의 동쪽바다가 조선동해로 표기되여있다.

 

조선동해명칭은 바다명칭표기와 관련한 주요국제관례와 원칙인 력사주의적관례,대륙지명우위의 관례,지리학적방위기준의 관례 및 옛 식민지잔재청산의 관례에 비추어보아도 지극히 정당하다.

 

만일 일제의 식민지잔재인 《일본해》지명이 계속 남아있는 경우 그것은 일본파시즘의 범죄적인 조선침략력사에 합법성을 부여해주고 당국자들에게는 과거청산회피의 더할나위없는 구실을 마련해주는것으로 될것이다.

 

지금 일본반동들은 그 어느 때보다 《일본해》명칭과 《독도령유권》을 떠들며 섬탈환연습을 비롯한 군사적준비에 박차를 가하고있다.

 

일본의 억지주장들이 재침의 명분쌓기와 직결되여있다는것을 보여주는 증거이다.

 

《일본해》야말로 일제의 식민지통치력사가 응결된 범죄적인 지명이며 군국주의적팽창정책의 산물,제국주의침략의 대명사이다.

 

오늘 전체 조선민족은 일본이 도수넘게 벌리고있는 력사외곡,령토강탈책동을 더욱 예리하게 주시하고있다.

 

일본은 시대착오적인 력사외곡책동과 령토팽창책동을 걷어치워야 한다.(끝)

 


[출처:조선중앙통신]

[이 게시물은 편집국님에 의해 2021-04-08 10:06:07 새 소식에서 복사 됨]
추천 0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인기게시물
[사진으로 보는 노동신문] 7월 18일(월)
[사진으로 보는 노동신문] 7월 17일(일) ​
[사진으로 보는 노동신문] 7월 16일(토)
북은 코로나를 물리치고 비상방역대전에서 승리하는 나라
[사진으로 보는 노동신문] 7월 27일(수) ​
[사진으로 보는 노동신문] 7월 21일(목) ​
[사진으로 보는 노동신문] 7월 15일(금) ​
최근게시물
철갑상어는 바다로, 조선은 세계로
조국해방을 위한 총공격명령
전사회적인 일치보조로 방역전황 안정향상
해마다 일떠서는 새거리들
KCTV 조선중앙텔레비죤 보도(8월 8일)
망할 징조
[사진으로 보는 노동신문] 8월 9일(화)
꿰뚫어보신 주타격방향
더욱 적극화되고있는 국제경제관계의 다극화
사회주의조국에 황금벌을 펼쳐가는 애국청년들의 헌신과 위훈/조선중앙통신사 상보
KCTV 조선중앙텔레비죤 보도(8월 7일, 8월 6일)
조선반도평화와 안전을 파괴하는 위험천만한 망동
Copyright ⓒ 2000-2022 KANCC(Korean American National Coordinating Council). All rights reserved.
E-mail:  :  webmaster@kancc.or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