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시에게 줄 선물 보따리는 더 이상 없다 > 성명/논평/칼럼

본문 바로가기

본회는 동포들의 북에 대한 이해와 판단을 돕고자 북녘 매체들의 글을 "있는 그대로" 소개합니다. 이 글들이 본회의 입장을 대신하는 것은 아님을 공지합니다. 


성명/논평/칼럼

성명 | 부시에게 줄 선물 보따리는 더 이상 없다

페이지 정보

작성자 작성일08-08-04 00:00 댓글0건

본문


오늘(5일) 부시 미 대통령이 방한하여 이명박 대통령과 한미 정상회담을 가질 예정이다. 이번 회담에서 한미 양국은 ▲한미동맹 ▲북핵문제 ▲대북관계 ▲동북아 정세 ▲범세계적 문제 ▲실질 협력 등의 6가지 의제를 다룬다고 한다.

그러나 ´쇠고기 수입 전면 재협상´을 요구하는 우리 국민들의 목소리를 무시한 채 광우병 쇠고기 수입을 강요하고, 독도 표기 문제를 유발하여 독도를 실제 ´분쟁지역´으로 만들어 일본의 영토침탈 야욕에 손을 들어준 미국의 대통령이 한국에 찾아오는 것을 환영할 국민은 그리 많지 않다.


특히, 부시는 이번 방한을 통해 ´21세기 한미전략동맹´이라는 명목아래 ▲주한미군 지위 변경 ▲이라크·아프가니스탄 지원 파병·재연장 ▲한미FTA 비준 ▲주한미군 방위비분담금 증액 ▲대량살상무기 확산방지구상(PSI) 전면 참여 ▲미사일방어망(MD) 참여 등을 강요함으로서 한국 국민의 더 큰 ´희생´을 요구 할 것이 뻔하다.


많은 국민들 속에서 부시 방한에 대한 반대와 우려의 목소리가 높은 것은 너무나 당연하다. 부시와 이명박 정부도 국민들의 이러한 분위기가 두려워서인지 사상 최대의 ´경호 작전´을 펼친다며 호들갑을 떨고 부시방한 반대 움직임에 대한 강도 높은 탄압을 예고하고 있지만 국민들의 분노를 더욱 높일 뿐이다.


우리 국민들은 부시에게 더 이상 줄 ´선물보따리´가 없다. 많은 국민들은 한미동맹이라는 이름아래 한국 국민의 일방적 희생을 강요하는 불평등한 한미관계를 이제 새롭게 정립할 것을 요구하고 있다.


부시는 한국 국민들의 이러한 목소리에 대답해야 하며, 그 첫 시작이 바로 ´쇠고기 전면 재협상´을 수용하는 것이다.


부시가 만약 또다시 우리 국민들의 목소리를 무시하고 자국의 이익만을 위해 우리 국민들을 벼랑 끝으로 몰고간다면 ´미국 반대´의 목소리는 더욱 커져만 갈 것임을 똑똑히 알아야 할 것이다.


2008년 8월 5일

남북공동선언실천연대

추천 0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인기게시물
여기가 바로 사회주의리상촌입니다
[사진으로 보는 노동신문] 11월 13일(일)
품들여 준비하신 자료
[사진으로 보는 노동신문] 11월 5일(토)
[사진으로 보는 노동신문] 11월 6일(일)
[사진으로 보는 노동신문] 11월 23일(수)
국기에 대한 존중과 사랑이자 조국애이다
최근게시물
오늘도 들려오는 인민행렬차의 기적소리
사회주의생활의 향기
[사진]보통강반에 솟아난 사회주의번화가
남새향기 그윽한 온실농장을 찾아서
《조선인민을 도탄속에 몰아넣은 악랄한 경제략탈행위》
더욱 높아가는 비난의 목소리
조선로동당 중앙위원회 제8기 제11차 정치국회의 진행
경애하는 김정은동지께서 항공절에 즈음하여 공화국공군무력의 대규모비행총출동작전에 참가한 지휘성원들과 비행사들을…
KCTV 조선중앙텔레비죤 보도(11월 30일)
[사진으로 보는 노동신문] 12월 1일(목)
고귀한 호칭
백두산으로 가자
Copyright ⓒ 2000-2022 KANCC(Korean American National Coordinating Council). All rights reserved.
E-mail:  :  webmaster@kancc.or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