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정은원수님께 삼가올립니다. / 금천군 강북리 주민일동 > 성명/논평/칼럼

본문 바로가기

본회는 동포들의 북에 대한 이해와 판단을 돕고자 북녘 매체들의 글을 "있는 그대로" 소개합니다. 이 글들이 본회의 입장을 대신하는 것은 아님을 공지합니다. 


성명/논평/칼럼

북녘 | 김정은원수님께 삼가올립니다. / 금천군 강북리 주민일동

페이지 정보

작성자 편집국 작성일20-09-22 13:32 댓글0건

본문

우리 강북리인민들의 자애로운 친어버이이신

경애하는 김정은원수님께 삼가 올립니다

 

꿈결에도 달려가 감사의 큰절을 삼가 드리고싶은 경애하는 원수님,

 

우리들은 오늘 새 마을과 살림집에 정을 붙이고 부디 행복하게 잘살라고, 이 고장에 언제나 복이 깃들기를 바란다고 최상의 축복을 안겨주신 경애하는 원수님께 사랑의 보금자리에 새집들이를 한 기쁨을 안고 고마움의 인사를 올리고싶어 삼가 편지를 씁니다.

 

온 마을에 밤이 지새도록 춤바다가 펼쳐지고 행복의 웃음이 꽃펴날수록 우리들이 당한 재난을 가셔주기 위해 기울이신 경애하는 원수님의 천만로고가 가슴에 사무쳐와 북받치는 격정을 금할수 없습니다.

 

뜻밖에 쏟아져내린 폭우와 강풍으로 살림집과 공공건물들이 무너지고 묵판으로 되여버린 논과 밀보리포전들을 바라보며 손맥을 놓고 주저앉았던 우리들이였습니다.

 

그런데 경애하는 원수님께서 나라를 지켜야 할 인민군대를 우리 농장에 보내주시여 변변한 건물 한채 없던 리소재지를 통채로 밀어버리고 불과 몇달 안되는 사이에 도시사람들도 부러워할 사회주의선경마을을 일떠세워주시였습니다.

 

이제는 이 고장에 태를 묻고 사는 토배기들도 그 전날의 자기 집터를 찾을래야 찾을수가 없게 되였습니다.

 

하루아침에 한지에 나앉았던 우리들에게 궁궐같은 새 집들을 안겨주신 하늘같은 그 은덕도 갚을길 없는데 새로 지은 살림집들이 저희들의 마음에 들겠는가 알아보시려 멀고 험한 우리 마을에까지 찾아오실줄 어찌 알았겠습니까.

 

우리 농장원들이 좋아하는가 거듭 물어보시며 손수 가마뚜껑까지 열어보시고 천정의 높이까지 가늠해보시는 친어버이의 자애로운 영상을 텔레비죤에서 뵈오며 우리 원수님처럼 농장원들의 마음을 속속들이 헤아려주시는 고마운분이 이 세상 어디에 또 계시랴 하는 생각에 모두가 울고 울었습니다.

 

경애하는 원수님,

 

원수님께서 손수 짚어보신 방바닥이며 만시름 놓으시고 앉으셨던 창턱이며 높낮이를 가늠해보신 천정이며 부뚜막이며 가마랑 얼마나 맞춤하고 좋은지 정말 우리들의 마음에 꼭 듭니다.

 

몇달전만 하여도 딸을 따라 다른 고장으로 가겠다던 농장원은 원수님 마련해주신 새 보금자리에 이사짐을 다시 풀었고 제대되여온 아들을 장가보낼 생각에 여러칸짜리 살림집을 그렇게도 부러워했던 농장원은 세칸짜리 덩실한 살림집을 받아안고 온 동네 처녀들을 꼽아가며 며느리감을 고르고있습니다.

 

뭐니뭐니해도 아이들이 제일 좋아합니다.

 

언제면 아버지원수님 다녀가신 학교에서 공부할수 있는가고 손가락을 꼽아가며 개학날만 기다리고있습니다.

 

경애하는 원수님,

 

예로부터 재난만을 가져다주던 례성강하류의 북쪽에 자리잡았다고 하여 강북리로 불리운 우리 마을이 이제는 경애하는 원수님의 은덕으로 온 세상이 부러워하는 행복의 별천지가 펼쳐져 복이 강물처럼 흐르는 강복리가 되였습니다.

 

우리는 매일이다싶이 텔레비죤에서 큰물에 집을 잃고 한지에 나앉아 불행에 울면서도 집을 지어주기는 고사하고 걱정마저 해줄 당도 없고 정권도 없는 다른 나라 사람들의 비참한 모습을 보고있습니다.

 

그러나 우리는 재난을 당한 인민들을 돌보는 일을 국사중의 국사로 내세우고 평범한 농장원들에게 살림집을 무상으로 지어주는 나라, 인민을 위해서라면 천만금도 아끼지 않으시는 경애하는 원수님의 사랑의 품에 안겨 행복의 눈물, 감격의 눈물을 흘립니다.

 

경애하는 원수님, 정말, 정말 고맙습니다.

 

우리들은 경애하는 원수님께서 찾아오시여 사랑의 축복을 안겨주신 궁궐같은 살림집을 대를 이어 가보로 물려주고 물려받으면서 알뜰히 거두어 우리 마을을 온 세상이 부러워하는 사회주의농촌의 본보기마을로 빛내여가겠습니다.

 

경애하는 원수님께서 손수 벼알까지 세여보신 농장포전들을 기름지게 걸구어 해마다 땅이 꺼지게 풍년나락을 안아오겠습니다.

 

경애하는 원수님을 친어버이로 모시고 사는 우리들에게 있어서 원수님의 안녕은 가장 큰 소원이고 더없는 행복입니다.

 

우리 강북리인민들의 은인이시고 구세주이신 경애하는 김정은원수님께서 부디 안녕하시기를 삼가 축원합니다.

 

편지를 마치면서 우리들은 심장으로 부르고 또 부릅니다.

 

경애하는 김정은원수님 만세!

 

조선로동당 만세!

 

사회주의 우리 나라 만세!

 

2020년 9월 18일

새 살림집에 입사한 금천군 강북리 주민일동

 


[출처: 로동신문]

[이 게시물은 편집국님에 의해 2020-09-22 13:32:22 새 소식에서 복사 됨]
추천 0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인기게시물
수도의 관문 순안지구에 펼쳐진 새집들이경사
《세기와 더불어》는 민족의 보물이다.
유투브로 보는 조선중앙텔레비젼 보도 10월 5일(월)
유투브로 보는 조선중앙텔레비젼 보도 10월 3일(토)
전세계를 뒤흔든 10월충격
[제목으로 보는 노동신문] 10월 6일(화)
[Reminiscences]Chapter 24 2. The Flames of National Resistan…
최근게시물
[제목으로 보는 노동신문] 10월 31일(토)
유투브로 보는 조선중앙텔레비젼 보도 10월 30일(금)
[사진으로 보는 노동신문] 10월 31일(금)
《조선의 특대형열병식》, 《위대한 조선로동당에 영광을!》
어리석은자들의 가소로운 객기
위대한 당을 따라 언제나 승리떨쳐가리
영원히 안겨살 인민의 보금자리
[론평] 남조선보수패당의 계속되는 대결망동은 더 큰 화를 불러오게 될것이다
[제목으로 보는 노동신문] 10월 30일(금)
유투브로 보는 조선중앙텔레비젼 보도 10월 29일(목)
[사진으로 보는 노동신문] 10월 30일(금)
일군들은 인민을 위하여 헌신하는 인민의 참된 복무자가 되여야 한다
Copyright ⓒ 2000-2020 KANCC(Korean American National Coordinating Council). All rights reserved.
E-mail:  :  webmaster@kancc.or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