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드 전자파유해범위 3.6 km를 100m로 수정하기를 애걸하는 이남당국 > 성명/논평/칼럼

본문 바로가기

본회는 동포들의 북에 대한 이해와 판단을 돕고자 북녘 매체들의 글을 "있는 그대로" 소개합니다. 이 글들이 본회의 입장을 대신하는 것은 아님을 공지합니다. 


성명/논평/칼럼

남녘 | 사드 전자파유해범위 3.6 km를 100m로 수정하기를 애걸하는 이남당국

페이지 정보

작성자 관리자 작성일16-07-30 20:21 댓글0건

본문

 

 

사드 전자파유해범위 3.6 km를 100m로 수정하기를

애걸하는 이남당국

 

 

편집국

 

 

우리민족끼리 사이트는 31일 “《싸드》전자파유해범위까지 속이려드는 추태” 제목의 논평을 게재하였다.

 

논평은 이남 당국이 100m로 주장하는 전자파안전구역이 미군기술교범에는 3.6km라고 되어 있다고 밝혔다. 이남 당국은 또한 미국 상전에게 기술교범에 인용된 3.6km를 100m로 수정해줄 것을 구걸하는 추태를 보였다고 밝혔다.

 

이어 세상에 없는 이남 당국의 이런 매국적 행위를 강력히 규탄하며 민심을 속인 역적무리들과 사드를 우리땅에 끌어들여 우리 민족 앞에 핵전쟁을 몰아오는 미제침략군들을 몰아내는 투쟁으로 재앙을 막아야 한다고 강조하였다.

 


 

 

《싸드》전자파유해범위까지 속이려드는 추태

 

 

지상에 설치되는 《싸드》레이다 전자파안전구역은 3. 6km, 괌도 앤더슨공군기지에 배비된 《싸드》포대에 대한 환경평가보고서에 토대하여 미군이 작성한 2012년판 미륙군기술교범에 이렇게 밝혀져있다.

 

그래서 미군은 지금까지 미국본토와 괌도에 설치한 《싸드》배치지들을 모두 인가가 없는 해안가들에 정하였다고 한다.

 

이로써 《싸드》유해범위에 대한 괴뢰패당의 주장은 모두 새빨간 거짓말이고 민심을 속여넘기기 위한 기만극이였다는것이 백일하에 드러나게 되였다.

 

바빠맞은 괴뢰군부는 미국에 기술교범에 인용된 《싸드》전자파유해범위를 수정해달라고 구걸하는 추태까지 부리고있다.

 

남조선언론들은 《<국방부>가 <싸드>유해범위를 3. 6km라고 한 미군교범까지 수정해달라고 했는데 력사교과서를 수정하더니 이제는 미군교범까지 수정하겠다고 한다. 이런 <정부>에 대해 국민이 어떻게 반응할지 궁금하다.》고 내놓고 비꼬고있다.

 

지금까지 괴뢰들은 《싸드》전자파유해범위가 100m밖에 안된다고 생떼를 부리면서 전자파가 《인체나 농작물에 전혀 피해가 없다.》, 《레이다앞에 서서 전자기파가 위험한지 직접 시험하겠다.》고 헛나발을 불어대며 너덜거렸다.

 

그러나 미군교범에 의하면 싸드레이다의 탐지각 5°이하에서 지상의 경우 3. 6km까지 인원출입을 제한한다고 밝혀져있다.

 

입이 열개라도 더 할소리가 없게 된 괴뢰호전광들은 어떻게 하나 미국상전에게 매달려 교범의 기술지표내용을 100m로 수정하여 성난 민심을 가라앉히고 저들의 매국적죄악을 가리워보려고 허둥대고있다.

 

미국에 굴종하여 검증되지도 않은 《싸드》를 끌어들인것만도 용서할수 없는 대죄악인데 그 유해범위까지 속이려들고있으니 세상에 이런 더러운 역적무리들이 또 어디에 있겠는가.

 

박근혜의 독선과 굴종의 대가는 헤아릴수 없는 무서운 재앙으로 돌아올것이다.

 

재앙을 막으려면 일떠서야 한다.

 

성주가 일떠서고 온 남녘이 용암처럼 끓어번져야 한다.

 

그 거세찬 불길로 《싸드》를 녹여버리고 민심을 속인 역적무리들을 재가루로 만들어야 한다.

 

아울러 남녘땅에 《싸드》를 끌어들이고 우리 민족앞에 핵전쟁의 위험을 몰아오는 미제침략자들을 남조선에서 당장 철수시키기 위한 투쟁의 불길을 세차게 지펴올려야 한다.

 

박 주 혁

 

 

[이 게시물은 관리자님에 의해 2016-07-30 20:25:32 새 소식에서 복사 됨]
추천 0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인기게시물
조선로동당 중앙위원회 제8기 제6차전원회의 4일회의 진행
세인을 놀라게 한 명령
조선로동당 중앙위원회 제8기 제6차 전원회의 확대회의에 관한 보도
[사진으로 보는 노동신문] 1월 1일(일)
2023년 신년경축대공연 성대히 진행 경애하는 김정은동지께서 공연을 관람하시였다
[사진으로 보는 노동신문] 12월 30일(금)
[사진으로 보는 노동신문] 12월 31일(토)
최근게시물
[사진으로 보는 노동신문] 1월 28일(토)
애국, 성스러운 이 부름과 함께
[사설]일군들은 당성, 혁명성, 헌신성을 발휘하여 당결정들을 착실하게, 확실하게 집행해나가자
탁월한수령의령도따라 극난을 과감히 이겨나가는 인민에게 불가능이란 있을수 없다
두 제도, 두 생활체험자의 이야기
불돌이야기
우리는 로씨야군대와 인민과 언제나 한전호에 서있을것이다./김여정 부부장 담화
파멸의 촉매제로 작용할뿐이다
KCTV 조선중앙텔레비죤 보도(1월 26일)
[사진으로 보는 노동신문] 1월 27일(금)
인민들이 실지 덕을 볼수 있게
국가를 떠받들고 혁명을 지키는 가장 위력한 힘은 전체 인민의 애국심이다
Copyright ⓒ 2000-2023 KANCC(Korean American National Coordinating Council). All rights reserved.
E-mail:  :  webmaster@kancc.or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