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정에서도 버섯 재배가 인기 누려 > 북녘 소식

본문 바로가기

본회는 동포들의 북에 대한 이해와 판단을 돕고자 북녘 매체들의 글을 "있는 그대로" 소개합니다. 이 글들이 본회의 입장을 대신하는 것은 아님을 공지합니다 

북녘 소식

북녘 | 가정에서도 버섯 재배가 인기 누려

페이지 정보

작성자 관리자 작성일14-02-05 10:53 댓글0건

본문

가정에서도 버섯 재배가 인기 누려

지난 2월 1일 <러시아의 소리> 방송은 <평양 타임스>의 기사를 인용해 북한 가정에서 버섯 키우기가 인기를 끌고 있다고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수십 년에 걸쳐 버섯 치유 효과를 연구해온 최상복 씨는 자신이 개발한 버섯 재배 방식을 2천여 개의 집단농장에서 배워갔다고 한다. 


북한은 국가과학원 산하에 <중앙버섯연구소>를 세우고 대중적인 운동으로 버섯재배를 독려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24일 통일뉴스가 <노동신문>를 인용해 보도한 바에 따르면 국가과학원 중앙버섯연구소 리선희 소장 등은 인터뷰에서 버섯 재배의 역사와 경제적 가치 등에 대해 “지난 1990년대부터 버섯재배가 지난 날의 수공업적인 방법으로부터 집약적이며 공업적인 방법으로 넘어가 생산의 전문화와 연합체 형태로 기업관리를 진행함으로써 하나의 버섯산업으로까지 불리고 있다”고 설명했다고 한다. 


한편 북한과학기술네트워크(NK테크) 자료에 의하면 북한의 버섯산업은 1957년 원산농업대학에서 시작되었다고 한다. 1970년~1988년까지 자연식으로 수확하던 표고벗섯, 목이버섯을 인공 재배하여 전량 일본으로 수출했고, 버섯의 수출산업을 활성화하기 위해 각 도, 시, 군별 거점을 구축하고 있다고 한다. 특히 대흥관리국, 수출버섯공장 같은 곳은 1만평 규모로 건설되어 있다고 한다. 한창 때는 세계 2위의 버섯수출국이기도 했다.


버섯에는 단백질, 탄수화물, 미네랄 등 영양분과 인체 내에서 합성할 수 없는 모든 종류의 필수 아미노산을 많이 포함하고 있다. 북한은 2000년도 초반부터 주민 식생활 개선사업의 일환으로 전역의 공장과 기업소 및 협동농장 등에서 버섯재배 방법에 관한 강습회를 개최하는 등 버섯 기르기를 대중적 권장하고 있다고 한다.


북한은 올해 신년사에서도 “축산을 적극 발전시키고 온실남새와 버섯재배를 대대적으로 하여 더 많은 고기와 남새(채소), 버섯이 인민들에게 차례지도록 하여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 게시물은 관리자님에 의해 2014-02-05 10:54:04 새 소식에서 복사 됨]
추천 0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인기게시물
6.15 해외측위원회 해산을 맞이하며
엘에이 동포들 비 속에서 95회 윤석열퇴진 침묵시위
대미추종은 제 목에 올가미를 거는 행위 강조
미주동포들 태양절경축행사를 개최, 서로의 우애와 정을 돈독히 하다
2024년 아시아축구련맹 20살미만 녀자아시아컵경기대회에서 조선 우승
미국의 51번째 주 대한민국의 점령, 평정, 수복, 편입
[국제 뉴스] 푸틴의 대선 승리 연설 6가지 핵심 사항 : 푸틴의 꿈, 러시아 통합, NATO와의 갈등
최근게시물
[연재] 천리마제강련합기업소의 영웅분괴압연기와 그날의 영웅들
민족최대의 경사스러운 태양절 즈음하여 꽃바구니 진정
[로동신문 사설] 위대한 수령 김일성동지께서 자주의 기치높이 이룩하신 불멸의 업적은 주체혁명의 승리사와 더…
범민련재미본부 해체하고 반제자주의 길로
주체사상국제토론회
김일성주석 112돐 각종 경축행사 모음
인민의 마음속에 영원한 혁명의 성지 만경대
종말을 예감하며 불안에 떨고 있는 자본주의세계
[조선신보]〈 김일성주석님 탄생 112돐 〉 꽃피는 념원, 지방이 변하고 발전하는 새시대
4.13 이란 이스라엘본토 타격 - 더이상 참지않은 이란
[화보] 조선 2024년 4호
[사진으로 보는 로동신문] 4월 15일(월)
Copyright ⓒ 2000-2024 KANCC(Korean American National Coordinating Council). All rights reserved.
E-mail:  :  webmaster@kancc.or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