평양산원에서 490번째 세쌍둥이 만사람의 축복을 받으며 퇴원 > 북녘 소식

본문 바로가기

본회는 동포들의 북에 대한 이해와 판단을 돕고자 북녘 매체들의 글을 "있는 그대로" 소개합니다. 이 글들이 본회의 입장을 대신하는 것은 아님을 공지합니다 

북녘 소식

북녘 | 평양산원에서 490번째 세쌍둥이 만사람의 축복을 받으며 퇴원

페이지 정보

작성자 편집국 작성일19-11-30 09:43 댓글0건

본문

평양산원에서 490번째 세쌍둥이 만사람의 축복을 받으며 퇴원


김태수


평양산원에서 490번째로 세쌍둥이를 낳은 평양시 동대원구역 주민 권미화녀성이 11월25일 만사람의 축복을 받으며 퇴원하였다.


undefined


지난 8월28일 출생한 세쌍둥이들은 모두 딸이였는데 출생 당시 첫째가 2.01kg,둘째가 1.76kg,셋째가 2.14kg이였다.


출생당시 세쌍둥이들은 순환장애와 호흡장애소견이 나타난것으로 하여 병원의료일군들과 간호원들의 집중소생치료를 받게 되였다.


치료전투기간 세쌍둥이들은 몸무게가 4kg을 넘어서고 건강상태를 회복하였다.


세쌍둥이의 친할아버지는 세 손녀들의 이름을 고마운 우리 당과 조국에 영원히 효성을 다하라는 뜻에서 《영정》,《효정》,《다정》으로 지었다, 퇴원하는 날 아들이 복무하는 인민군 군부대의 전우들과 며느리가 교편을 잡고 있는 대학의 교직원들,동대원구역 인민위원회 일군들이 찾아와 축하해주었다고 하면서 우리식 사회주의제도에 대한 고마움을 금치 못하였다.



세쌍둥이의 어머니 권미화녀성은 평범한 교육자에 불과한 자기가 입원한지 200여일이 흘렀다고 하면서 산원의 의사들과 간호원들이 보육기곁에서 한시도 떠나지 않고 정성을 기울인데 대해 말하면서 세쌍둥이를 나라의 훌륭한 딸들로 키울 결의를 다지였다.


[출처: 메아리]

[이 게시물은 편집국님에 의해 2019-11-30 09:43:48 새 소식에서 복사 됨]
추천 0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인기게시물
[정론] 주체조선의 절대병기
서초동광화문 군중은 예수를 죽이라고 외친 좀비군중
김영철 아태위원장, 한미합동군사훈련 강행하면 충격적인 응징으로 대응
조선 외무성 일본담당 부국장이 아베에게 참교육 시전
세계적 호구에서 언제나 탈출할지…
앞에서는 《평화》타령, 뒤에서는 군비증강
김원웅 광복회장 ‘뉴욕 타임스 스퀘어에 일제 만행 폭로 광고 게재’
최근게시물
[사진으로 보는 노동신문] 12월 7일(토)
[제목으로 보는 노동신문] 12월 7일(토)
유투브로 보는 조선중앙텔레비젼 보도 12월 6일(금)
주석님과 성구속담(18)
USA Pretend, Unmasked
식은땀이 흐르고 편한 잠을 잘수가 없는 그들
《백두산대학》
윤곽을 드러내는 새로운 길과 북미정상회담 (1)
절하고 뺨맞기
[사진으로 보는 노동신문] 12월 6일(금)
[제목으로 보는 노동신문] 12월 6일(금)
유투브로 보는 조선중앙텔레비젼 보도 12월 5일(목)
Copyright ⓒ 2000-2019 KANCC(Korean American National Coordinating Council). All rights reserved.
E-mail:  :  webmaster@kancc.or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