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 조국의 아침풍경(1) > 북녘 소식

본문 바로가기

본회는 동포들의 북에 대한 이해와 판단을 돕고자 북녘 매체들의 글을 "있는 그대로" 소개합니다. 이 글들이 본회의 입장을 대신하는 것은 아님을 공지합니다 

북녘 소식

생활 | 내 조국의 아침풍경(1)

페이지 정보

작성자 편집국 작성일23-06-09 08:25 댓글0건

본문

내 조국의 아침풍경(1)

 

편집국

 

[조선의 오늘]이 9  북녘의 아침풍경을 전하였다. 

 

밝아오는 서포지구 새 거리 건설장은 청춘의 사랑도, 행복도 모두 조국번영을 위해 아낌없이 바쳐가는 청춘의 숨결이 세차게 느껴진다. 수도의 새 거리에도, 새 마을이 펼쳐진 농촌에도, 공장과 건설장, 학교에도 희망넘친 새 생활에 대한 희열과 랑만이 한껏 넘쳐흐른다.

 

1편 전문을 소개한다.

 

내 조국의 아침풍경 ​(1)

 

경애하는 김정은동지께서는 다음과 같이 말씀하시였다.

《인민대중중심의 우리식 사회주의는 인민대중이 국가와 사회의 주인으로 되고 국가와 사회의 모든것이 인민대중을 위하여 복무하는 참다운 사회주의이며 우리 인민의 생명으로, 생활로 깊이 뿌리내린 불패의 사회주의이다.》

창조와 건설로 들끓는 우리 공화국의 새날은 어떻게 시작되는가.

어머니당의 은정속에 솟아난 인민의 리상거리에도, 새 마을이 번듯하게 일떠선 농촌에도, 혁신의 기상 나래치는 공장과 건설장, 아이들의 웃음소리 드높은 학교에도 사회주의 우리 생활, 희망넘친 새 생활에 대한 희열과 랑만이 한껏 넘쳐흐른다.

 

청춘의 숨결

 

 


 

붉은 해살을 온몸에 받으며 새로운 혁신을 약속하는 청년건설자들, 신심과 희열, 랑만에 넘쳐 새날을 맞이하는 이들의 미더운 모습은 볼수록 기세충천하다.

뜨거운 청춘의 혈기로, 열렬한 애국의 마음으로 어머니조국에 드리는 청춘기념비를 세워가는 그 모습은 참으로 자랑스럽고 미더웁다.

한층한층 솟구치는 건축물들의 면모와 더불어 나날이 억세여지는 청년건설자들의 열정넘친 모습과 함께 밝아오는 서포지구 새 거리건설장의 아침은 청춘의 사랑도, 행복도 모두 조국번영을 위해 아낌없이 바쳐가는 애국청년들의 숨결이 더더욱 세차게 높뛰는 열정의 아침이다.

 

송화거리의 새날은 무엇으로 밝아오는가

 

 


 

오늘도 기적과 위훈으로 빛내여갈 신심에 넘쳐 공화국의 수도 평양의 송화거리의 주인들이 아침출근길에 올랐다.

환하게 웃음짓는 밝은 모습들, 혁신의 하루를 약속하며 활기차게 걸음을 내짚는 이들의 마음속에 어머니당의 하늘같은 은덕에 충성으로 보답해갈 열망이 끓어넘친다.

행복의 보금자리에서 기쁨속에, 즐거움속에 보낸 꿈같은 나날들이 벌써 1년이 넘었다.

행복의 무아경속에서 보낸 그 모든 날과 날들이 어떻게 밝아오고 어떻게 흘러갔던가.

훌륭한 새 살림집을 안겨준 그 은정이 너무도 고마와 감격에 울고 격정에 눈물지으며 지새운 밤은 그 얼마였고 온 가족이 기쁨속에, 환희속에 새 살림을 꾸려가던 날과 달은 또 그 얼마나 행복하고 즐거운 나날이였던가.

하기에 고마운 어머니당의 은덕에 한생토록 충성으로 보답하자고, 지혜와 열정을 깡그리 다 바쳐 당을 받들고 사회주의조국을 더욱 빛내이자고 굳은 맹세를 다지며 하루하루를 창조와 위훈으로 수놓아가는 송화거리의 주인들이다. (계속)


[이 게시물은 편집국님에 의해 2023-06-09 08:26:15 새 소식에서 복사 됨]
추천 0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인기게시물
나는 조선에서 인류의 밝은 미래상을 보았다
LA진보네트워크 신년하례식 진행
[사진으로 보는 로동신문] 1월 29일(월)
I saw the bright humanity in DPRK
잊지 못할 추억과 격정을 안겨주는 2월
나에게 주체적 사회역사관을 확립시켜준 고마우신 분
2024년 재미동포 신년 하례식 및 우륵 실내악단 작은 음악회
최근게시물
푸른 숲의 새 력사를 펼쳐가시는 위대한 령도
[로작]《전당,전군,전민이 산림복구전투를 힘있게 벌려 조국의 산들에 푸른 숲이 우거지게 하자》
김정은 위원장의 숭고한 뜻을 받들어 사회주의번화가를 눈부신 현실로 펼치자고 호소
이 땅은 미국의 전쟁터 아니다
전쟁상인의 본색이 갑자기 변했는가
〈빠리올림픽 최종예선〉리유일책임감독 기자회견 전문과 훈련기사
국가와 사회의 이익을 우선시 하는 기풍을 확실히 하자
《황해금강》-장수산명승지
조선, 통일개념 지운 이유
[연재] 심층분석: 미국의 ‘자유민주주의’ 바로알기 - 22편 침략전쟁의 전주곡, 군사…
[KCTV 조선중앙텔레비죤 보도] 2월 26일 (월)
조선의 인민적 시책 -과학기술전당
Copyright ⓒ 2000-2024 KANCC(Korean American National Coordinating Council). All rights reserved.
E-mail:  :  webmaster@kancc.or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