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세 동포가 보는 광주민주항쟁 > 미주/해외/국제

본문 바로가기
미주/해외/국제

2세 동포가 보는 광주민주항쟁

페이지 정보

작성자 관리자 작성일16-05-18 16:52 댓글0건

본문

 

 

2세 동포가 보는 광주민주항쟁

 

 

염상진 기자

 

 

다음 글은 5살에 미국으로 이민온 맹유진 2세동포가 시카고광주민주항쟁 36주년기념식에서 발표한 글이다. 그는 광주민주항쟁과 관련된 역사, 동영상, 기사, 증언들을 보고 가슴이 무너졌으며, 살벌한 국가폭력 앞에서도 시위대가 서로 돕고 사랑하며 함께 투쟁하는 모습에서 경외감을 느꼈다고 하였다.

 

또 광주항쟁은 집단적으로 인간의 존엄과 권리를 촉구한 것이며, 그것은 불평등, 차별, 국가 억압,  자본가들의 폭력, 그리고 제국주의에 대항하여 오늘 이곳에서도 계속 되고 있는 것과 공통한 투쟁이라고 하였다. 이어 우리 모두 이 정신을 절대로 잊지 말고 계승하여 인간을 누구나 존중하고 평등하게 대우하는 공동체와 미래를 만들기 위하여 투쟁하고 저항해야 한다고 강조하였다.

 

 

 

 

 

5.18

 

 

Yujin Maeng

 

 

I grew up with a hyphenated identity—Korean-American. I was born in Korea and moved to the United States when I was 5 years old, where I barely held onto the little Korean language ability that I hold today. Growing up in the United States meant that I grew up learning nothing about my own history—Korean history.

 

It wasn’t until many years later, when Ferguson happened, that I ran across the phrase, “Gwangju Democratic Uprising” in think-pieces and articles that pleaded for Asian Americans, specifically Korean Americans, to vocally support the Black Lives Matter movement. The phrase “Gwangju Democratic Uprising” alluded to a historical event in Korea. In which Koreans lived through a similar experience of suppression, brutality, and murders at the hand of the state that Black Americans currently experience today in America.

 

Looking at the videos, photos, testimonials, and articles that document the Gwangju Democratic Uprising, I was heartbroken to see images of beatings, murders, burnings, and shootings of Korean citizens—Korean mothers, fathers, sisters, and brothers—at the hands of their own government.

 

But looking over the documentation, I was also inspired and in awe of the Gwangju community, who came together to feed each other, support each other, love each other, and who came together.

 

The Gwangju’s Democratic Uprising is the unflinching demand and affirmation for human dignity. It is the same struggle that we see in America when we see racist police violence, mass incarceration, gentrification, unequal pay, mass unemployment, and inaccessible housing, education, land, and healthcare. It’s a common struggle against state repression, capitalist violence, and imperialist nations and it’s a struggle that we continue today.

 

The Gwangu Democratic uprising was a collective demand for human dignity and human rights. We can never forget what happened in Gwangu and the spirit of those who fought for justice. We must continue to fight, struggle, and resist today in order to work towards and achieve a community and future that treats every human being with respect and equality.

 

Thank you.

[이 게시물은 관리자님에 의해 2016-05-18 16:54:21 새 소식에서 복사 됨]
추천 0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인기게시물
[KCTV 조선중앙텔레비죤 보도] 6월 30일 (일)
DISBAND NATO!! 세계반제동시투쟁성명(7/7/2024)
[단상]조로정상회담을 지켜본 재미동포들의 목소리 6
[화첩] 백두풍경
[단상]조로정상회담을 지켜본 재미동포들의 목소리 5
제재를 뚫고 솟구쳐오른 조선의 오늘
[번역본]러시아 철학자 두긴의 조로관계에 대하여- 러시아가 필요로하는 조선의 주체사상
최근게시물
[KCTV 조선중앙텔레비죤 보도] 7월 24일 (수)
[사진으로 보는 로동신문] 7월 25일 (목)
미국의 반테러전의 산물은 인도주의위기를 몰아온 피난민사태
산산이 깨여져나간 미제의 《강대성》의 신화
문덕군 립석농장에서 새집들이 경사/ 력포구역 소신남새농장 주민들의 감동
〈강동종합온실농장을 찾아서(하)〉남새수확의 기쁨, 근로자들의 보람찬 로동생활
[민주조선]우리 당의 령도는 과학이며 승리라고 강조
창당의 리념과 정신의 계승으로 당건설의 위대한 전성기를 열어나갈 것 강조
벨라루씨공화국 외무상 조선을 공식방문
미군 주둔 비용은 한푼도 줄수 없다.
[KCTV 조선중앙텔레비죤 보도] 7월 23일 (화)
[사진으로 보는 로동신문] 7월 24일 (수)
Copyright ⓒ 2000-2024 KANCC(Korean American National Coordinating Council). All rights reserved.
E-mail:  :  webmaster@kancc.or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