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의 패배를 가르쳐주는 《성실한 강사》 > 미주/해외/국제

본문 바로가기
미주/해외/국제

미국의 패배를 가르쳐주는 《성실한 강사》

페이지 정보

작성자 편집국 작성일23-01-23 09:30 댓글0건

본문

 

미국의 패배를 가르쳐주는 성실한 강사


(평양 123일발 조선중앙통신)

1968123일 미제무장간첩선 푸에블로호가 우리 령해에 불법침입하여 군사정탐활동을 감행하다가 조선인민군 해군의 자위적조치에 의하여 단 14분만에 나포되고 함장이하 80여명의 승무원이 체포되는 사건이 발생하였다.

당시 미국은 이 함선은 공민전쟁이래 바다에서 랍치된 첫 함선이다.보복해야 한다.》,《몽둥이를 휘둘러서라도 푸에블로호를 빼앗아와야 한다.》고 하면서 핵항공모함 엔터프라이즈호를 비롯한 기동타격부대를 조선동해로 출동시키는 등 조선반도정세를 첨예한 전쟁접경에로 몰아갔다.

푸에블로호를 반환하지 않을 경우 핵무기사용도 불사하겠다고 우리 나라를 위협해나섰다.

그러나 보복에는 보복으로,전면전쟁에는 전면전쟁으로 대답할것이라는 우리 공화국의 단호한 대응에 기겁한 미국은 정탐행위를 한 범죄를 인정하고 다시는 어떠한 미국함선도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령해를 침범하지 않도록 할것을 확고히 담보한다는 사죄문에 수표하지 않으면 안되였다.

진정 푸에블로호사건은 1950년대의 영웅조선의 전승을 더욱 부각시켜주고 조미대결전에서 승리는 언제나 우리의것이며 패배는 항상 미국의것이라는 법칙적인 두 전통이 더욱 줄기차게 흐르게 한 력사적인 계기점으로 되였다.

오랜 세월이 흘렀지만 세계언론들과 여러 나라의 정계,사회계인사들은 오늘도 푸에블로호사건을 놓고 아메리카제국의 강대성을 야유조소하고있으며 그 교훈을 망각하지 말것을 미국에 경고하고있다.

현재 미제무장간첩선 푸에블로호는 조국해방전쟁승리기념관이 자리잡고있는 평양의 보통강반에 실물그대로 보존전시되여 내외의 참관자들에게 주체조선의 빛나는 승리와 미국의 수치스러운 패배를 웅변적으로 가르쳐주는 성실한 강사노릇을 하고있다.()















[출처:조선중앙통신]

[이 게시물은 편집국님에 의해 2023-01-23 09:31:06 새 소식에서 복사 됨]
추천 0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인기게시물
[사진으로 보는 로동신문] 4월 27일 (토)
우주과학기술목표달성을 위한 연구와 교류활동 심화
강국의 첫째 징표, 강국건설의 선결조건은 인민의 도도한 정신력
엘에이와 뉴욕에서 < 소리여 모여라 > 다큐영화 관계자들과의 간담회 진행
故 김기남동지의 장의식을 본 후기
엘에이동포들 5.18민주항쟁 기념식과 오월문화제 진행
재일조선인평화통일협회 간사회를 열고 조직을 해산
최근게시물
제국주의는 쇠퇴몰락의 운명에서 절대로 벗어날수 없다
[로동신문사설]당대회결정관철의 성과로 빛날 전원회의에서 올해의 상반년사업을 떳떳이 총화하자
[사진으로 보는 로동신문] 5월 26일 (일)
국가의 주권과 안전리익을 강력한 자위력으로 지켜낼것이다/김강일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 국방성 부상 담화
사회주의애국운동의 거세찬 불길은 우리 인민의 열렬한 충의심의 분출 강조
김정은위원장의 혁명사상으로 무장할 것을 강조
사리원시 문현농장에서도 새집들이 경사
애국의 한길을 꿋꿋이 이어가는 주체형의 해외교포조직
후꾸시마핵참사가 고발하는 반인류적인 범죄와 흉계(2)
[조선신보] 애국의 기치아래 단결하는것은 우리 총련의 영원한 승리의 담보입니다
〈사회주의전면적발전의 시대 ③〉재일동포들의 자애롭고 믿음직한 보호자
[사진으로 보는 로동신문] 5월 25일 (토)
Copyright ⓒ 2000-2024 KANCC(Korean American National Coordinating Council). All rights reserved.
E-mail:  :  webmaster@kancc.org